•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홍준표 “마지막 막말하겠다”···당내 일부 의원 작심 비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홍준표 자유한국당대표 사퇴.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6·13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일부 한국당 의원들을 강도놉게 비판했다.

16일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년 동안 당을 이끌면서 가장 후회되는 것은 비양심적이고 계파 이익을 우선하는 당내 일부 국회의원들을 청산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내가 만든 당헌에서 '국회의원 제명은 3분의 2 동의를 얻어야 한다'는 조항 때문에 이를 강행하지 못하고 속 끓이는 1년 세월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막말 한번 하겠다"며 거친 표현을 동원해 ‘인적 청산 대상이 돼야 할 의원들’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홍 전 대표는 "고관대작 지내고 국회의원을 아르바이트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 추한 사생활로 더 이상 정계에 둘 수 없는 사람, 국비로 세계 일주가 꿈인 사람, 카멜레온처럼 하루에도 몇 번씩 변색하는 사람, 감정 조절이 안 되는 사이코패스 같은 사람"이라고 "친박(친박근혜) 행세로 국회의원 공천을 받거나 수차례 하고도 중립 행세하는 뻔뻔한 사람, 탄핵 때 줏대 없이 오락가락하고도 얼굴·경력 하나로 소신 없이 정치생명 연명하는 사람, 이미지 좋은 초선으로 가장하지만 밤에는 친박에 붙어서 앞잡이 노릇 하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런 사람들 속에서 내우외환으로 1년을 보냈다. 이런 사람들이 정리되지 않으면 한국 보수 정당은 역사 속에 사라질 것"이며 “이념에도 충실하지 못하고 치열한 문제의식도 없는 뻔뻔한 집단으로 손가락질받으면 그 정당의 미래는 없다. 국회의원 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이념과 동지적 결속이 없는 집단은 국민으로부터 외면당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특히 가장 본질적인 혁신은 인적 청산임을 강조하며 "겉으로 잘못을 외쳐본들 떠나간 민심은 돌아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는 이제 더 이상 말하지 않고, 이 말로 페이스북 정치는 끝낸다"며 "그동안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