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인천항만공사, 21일 `남북경제협력TF` 출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남봉현)는 남북간 경제협력 확대 및 인천항을 거점으로 한 교류 활성화를 위해 21일 ‘남북경제협력TF’를 출범시킨다.
남북경제협력TF는 홍경선 경영부사장을 팀장, 김순철 기획조정실장을 간사로 하고 업무실행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3본부 경영ㆍ운영ㆍ건설본부 주무부서의 차석 3인을 팀원으로 구성했다.

주 1회 실무회의를 열어 남북경제협력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과거 인천항에서 이뤄진 경제협력 실제사례 조사와 당시 실무자와의 인터뷰를 진행하는 한편, 남북경협 관련 정책연구자료 분석결과를 TF 팀원들끼리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남북경제협력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분석하고 남북한 여건변화를 주시하며 인천항과 북한 항만과의 실질적인 교류 또는 투자사업도 발굴할 계획이다.

인천항은 남북간 경제협력이 재개되고 인천-남포와 인천-해주간 해상운송이 연결된다면 북한의 환적화물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또한 전문가들은 북한의 서해지역 항만은 수심이 얕고 겨울철에는 해빙까지 발생하기 때문에 지리적으로 가까운 인천항이 북한의 수출입 물동량을 대체해 처리할 수 있는 최적의 대상지로 꼽고 있다.

홍경선 경영부문 부사장은 “남북정상회담 후 남북경제협력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남북 경제협력의 거점으로 인천항이 주목받고 있다”면서 “인천항이 남북경제협력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중심지로 거듭나는 한편, 글로벌 물류거점항만으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남북교류 재개 시 법‧제도의 제약사항을 정부와 공유하고 실제 과거 사례를 분석해 실효성 있는 경협 사업을 발굴‧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전국 주성남 기자 jsn0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