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B국민은행 前부행장, 채용비리 혐의로 구속

이미지 확대thumbanil

압수수색 당시 국민은행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KB국민은행의 채용비리 사건과 관련해 전 부행장이 검찰에 구속됐다. 이 사건으로 인해 국민은행 인사팀장과 인사총괄 상무가 구속 상태다.

서울남부지법 김병철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6일 국민은행 전 부행장 이모(59)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2015~2016년 경영지원그룹 부행장을 지낸 이씨는 국민은행의 채용과정에 부당하게 관여한 혐의(업무방해·남녀고용평등법 위반)를 받는다.

국민은행은 이른바 ‘VIP 리스트’를 관리하며 최고경영진의 친인척 등에 특혜를 제공하는 등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져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확인한 국민은행의 채용비리 의심 사례는 3건으로, 특혜 입사가 의심되는 3명에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의 종손녀도 포함돼 있다.

금융권에 따르면 윤 회장의 종손녀는 2015년 신입사원 채용과정에서 840명 중 813등, 1차 면접 300명 중 273등이었다. 하지만 2차 면접에서 경영지원그룹 부행장과 인력지원부 직원이 최고 등급을 줘 120명 중 4등으로 합격했다.

검찰은 또 2015~2016년 국민은행 신입사원 채용과정에서 은행 측이 남녀 성비를 맞추기 위해 남성 지원자의 서류 전형 점수를 비정상적으로 높여주는 등 부당하게 업무를 처리한 정황과 관련해서도 이씨가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