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종석, 세상이 기다린 컴백··· ‘W’ 수퍼재벌男 변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MBC 'W' 이종석/ 사진= 초록뱀미디어

SBS ‘피노키오" 이후 약 1년 반 만에 국내 안방극장에 컴백하는 이종석의 차기작 'W' 촬영 스틸이 공개됐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W-두 개의 세계’(송재정 극본,/ 정대윤 연출, 초록뱀미디어 제작/ 이하 W) 측은 10일 주인공 강철 역을 맡은 이종석의 첫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W’는 2016년 서울, 의문의 슈퍼재벌 강철(이종석 분)과 호기심 많은 외과의사 오연주(한효주 분)가 같은 공간 다른 차원을 교차하며 벌이는 로맨틱 서스펜스 멜로.

이종석이 ‘W’에서 맡은 역할은 시가 총액 1조5000억 원에 달하는 벤처 기업 창업자이자 8000억 원의 자산을 소유한 청년재벌 강철 캐릭터. 드라마 사상 가장 막대한 부를 소유한 슈퍼갑부이자 정의로움까지 갖춘 매력만점의 남자 주인공이다.

이날 첫 공개된 스틸 컷에는 강철 역에 최적화 된 배우 이종석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사로잡는다. 섹시한 두뇌의 소유자에게서 묻어나는 여유로운 미소와 더불어, 젊은 나이에 청년재벌에 올라선 그의 세련된 분위기는 ‘W’에 대한 흥미를 높인다.

캐스팅 후보 1순위 배우였던 이종석은 제작진의 이 같은 바람에 화답하듯 강철로 완벽하게 변신한 뒤 카메라 앞에 등장해 작품에 대한 기대치를 높였다.

강철이 이 같은 슈퍼갑부가 되기까지 그가 쌓아 올린 이력은 화려하다. 18세의 나이에 올림픽에 첫 출전해 세계 정상급 선수들을 물리치고 금메달을 목에 건 것을 시작으로, 모두의 예상을 깨고 진로를 바꿔 명문대 컴퓨터 공학과에 입학해 이후 벤처 기업을 세우기까지 그야말로 남들은 상상조차 하지 못하는 드라마틱하고도 고스펙 루트를 밟아왔던 것.

스펙 만렙을 찍은 것은 물론 잘생긴 외모에 실력과 근성까지 모든 것을 갖춘 만능 매력남 강철의 행보는 ‘W’를 관통하는 핵심 스토리이자 극을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종석은 현재 강철 역에 완벽하게 빙의 된 상태로, 현장에서 정대윤 감독과 의견을 주고 받으며 매력적인 강철 캐릭터를 만들어내기 위해 혼신의 힘을 기울이고 있다는 후문.

‘W’ 제작사 측은 “이종석 아닌 강철은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이종석 씨는 연기에 혼신의 힘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더운 날씨에도 구슬땀을 흘리며 열혈 촬영중인 이종석이 만들어낼 매력적인 ‘강철’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W’는 매 작품마다 특유의 상상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은 송재정 작가와 스타일리시한 연출을 보여준 정대윤 감독, ‘대세 배우’ 이종석-한효주의 만남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오는 7월 20일 첫 방송된다.

홍미경 기자 mkhong@

관련태그

#이종석

#W

#더블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