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EXID 하니, 전현무에게 “여자 김종민” 굴욕··· ‘히든싱어4’ 신지가 6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EXID의 멤버 하니가 ‘히든싱어4’에서 여자 김종민이라는 새 별명을 얻게 됐다/ 사진= '히든싱어4' 영상캡처


EXID의 멤버 하니가 ‘히든싱어4’에서 여자 김종민이라는 새 별명을 얻게 됐다.

5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4’ 코요태 신지 편에는 EXID의 멤버 솔지, 하니 LE가 패널로 출연했다.

그녀들은 “초등학교 때부터 코요태의 팬이었다”며 ‘진짜 신지 찾기’에 자신감을 보였지만 생각보다 어려운 난이도에 첫 라운드부터 엇갈린 정답을 외쳤다.

그중에서도 하니는 자꾸만 몰아가려는 MC전현무의 깐족 진행에 당황해 말을 버벅거리다 주영훈의 설명 어시스트를 받아 겨우 위기를 모면했다.

급기야 계속되는 라운드에서 엉뚱한 표현과 표정으로 “오늘따라 하니 씨 말투가 김종민 같다”는 이야길 들었고, MC 전현무는 “같은 라인에 앉아있어서 옮았나봐요”라고 덧붙여 큰 웃음을 안겼다.

홍미경 기자 mkhon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