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C, ‘CMP Pad’ 사업 진출···2020년까지 매출 1000억원 목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동성에이엔티와 특허 및 영업권 자산양수도 계약 체결

thumbanil

SKC(대표 정기봉)가 동성에이엔티와 ‘CMP Pad’ 특허 및 영업권에 대한 자산양수도 계약을 체결하고 반도체 웨이퍼 연마용 CMP Pad 사업에 진출한다고 17일 밝혔다.

‘CMP(Chemical Mechanical Polishing) Pad’는 반도체 웨이퍼 표면을 연마해 평탄화시키는데 쓰이는 폴리우레탄 제품이다.

SKC는 기존 화학사업의 CMP Pad 원료생산 및 기술역량을 결합해 원료부터 제품까지 라인업을 이루며 올해 안에 제품을 양산할 계획이다.

CMP Pad는 반도체 CMP 공정에 쓰이는 고부가 제품이지만 특허문제로 시장 진입이 어려운 산업으로 꼽힌다. 때문에 미국 글로벌 회사가 세계시장과 국내시장을 80% 넘게 독점적으로 점유하고 있다.

또한 세계 CMP Pad 시장은 약 1조원 규모이며 국내시장 규모는 약 2000억원에 달하고 있지만 기술적 한계로 국산화가 더디게 진행되는 상황이다.

SKC는 이번 계약으로 특허기술을 확보할 뿐 아니라 기존 화학사업에서 CMP Pad 원료를 생산하고 있어 원료부터 제품생산까지 일관 생산체계를 갖추게 된다.

아울러 이번 CMP Pad 진출에 이어 CMP Slurry 사업도 준비하고 있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한다는 전략이다. CMP Slurry는 CMP 공정에 사용되는 화학물질이다.

정기봉 SKC 사장은 “CMP Pad는 기술혁신이 끊임없이 요구되는 고기능·고부가 폴리우레탄 제품”이라며 “SKC는 적극적인 투자와 R&D를 통해 국내 반도체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고 2020년까지 1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C는 글로벌 스페셜티(Specialty)소재 기업을 표방하며 고기능 소재 사업에 잇따라 진출하고 있다.

지난해 폴리우레탄 기술을 기반으로 한 자동차 소재 자운스범퍼를 출시했으며 철도용 레일패드도 개발을 마치고 상업화를 앞두고 있다.

이밖에도 모바일 소재인 페라이트시트 사업화에 이어 기술응용을 통해 무선충전용 PMS(Polymeric Magnet Sheet)의 상용화에 성공했다. 올해는 국내 중견기업과 공동으로 진출한 반도체케미칼 사업과 바이오랜드 인수로 스페셜티 제품 비중을 늘려나가고 있다.

SKC는 2014년말 13%를 차지한 스페셜티 제품의 매출 비중을 2018년까지 33%까지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