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유이·성준, 싸우면서 情 든다··· ‘상류사회’ 일촉즉발 자존심 대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상사 성준에게마저 말썽쟁이로 낙인찍혀 버린 것일까. 유이가 푸드마켓 아르바이트 자리에서 해고당할 위기에 처했다.

지난 8일 첫 방송된 SBS '상류사회'(극본 하명희, 연출 최영훈)에서 유이는 진정한 사랑을 찾고 싶은 재벌의 딸 장윤하로, 성준은 자신의 욕망을 성취하기 위해 모든 걸 거는 개천용 최준기로 삐걱대는 첫 만남을 가졌다.

thumbanil

SBS '상류사회' 상사 성준에게마저 말썽쟁이로 낙인찍혀 버린 것일까. 유이가 푸드마켓 아르바이트 자리에서 해고당할 위기에 처했다 /사진= SBS


우연이 반복되면 인연이라 하건만, 윤하와 준기의 우연한 만남은 핑크빛은 아니었다. 두 사람은 1회에서 총 세 번의 만남을 거듭했는데, 지이(임지연 분)의 소개로 윤하가 정식 인사를 건넨 마지막 만남에서 준기가 그녀를 힐끗 본 채 바로 외면하면서, 두 남녀가 순탄치 않은 인연이 될 것임을 예고했다.

이어 9일 방송된 2회에서 윤하와 준기의 아슬아슬한 관계는 계속됐다. 두 사람은 경찰서 앞에서 자존심에 대하여 설전을 펼치고 있고, 지이는 그 사이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곤란해했다.

특히 ‘아르바이트생에게도 자존심은 있다’ 주장하는 윤하와 ‘진짜 자존심은 상대에게 상처받지 않는 것’이라 일갈하는 준기의 극과 극 입장 차이는 두 남녀의 설전이 쉬이 해결되지 않을 것임을 짐작하게 하고 있다.

이에 관계자는 “'상류사회' 2회에서 준기는 윤하가 창수(박형식 분)와 맞선을 봤던 상대라는 것을 알게 되고, 이를 알리 없는 윤하는 준기와 사사건건 부딪히며 그에게 호기심과 궁금증을 품게 된다”라고 귀띔하며 “네 청춘 남녀의 러브라인이 두각을 드러내며, 한층 더 리듬감 있고 경쾌한 전개를 이어갈 것이다”라고 당부했다.

성준과 유이가 현실과는 정반대인 갑과 을, 직장 상사와 부하직원으로 만나 불꽃 튀는 설전을 펼치게 된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는 매주 월, 화 방송된다.

홍미경 기자 mkhong@

관련태그

#유이

#성준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