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대우조선해양, ‘천연가스 추진 선박’ 특허분쟁 승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대우조선해양이 ‘천연가스 추진 선박’의 핵심기술인 ‘고압천연가스 연료공급장치(FGSS)’ 관련 특허무효심판에서 승리했다.

지난 6일과 7일 특허심판원은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 공동으로 대우조선해양을 상대로 제기한 FGSS 관련 특허 3건에 대한 무효심판에서 기각 심결을 내렸다. 기각 심결은 제기한 측의 주장이나 청구가 정당하지 않다고 인정하는 결정이다.

이번 판결로 대우조선해양은 FGSS의 독창성을 국내·외에서 인정받게 됐다. 유럽특허청(EPO)은 지난해 4월 유럽 내 등록된 FGSS 특허에 대해 프랑스 크라이오스타 등 2개 업체가 제기한 특허무효 이의신청을 기각 한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의 FGSS는 탱크에 저장된 액화천연가스(LNG)를 고압 처리해 엔진에 공급하는 장치로 차세대 선박인 ‘천연가스 추진 선박’의 핵심기술로 꼽힌다. 특히 향후 연간 10조원의 선박 수주에 기여할 수 있는 특허로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07년 특허 출원에 이어 2010년과 2011년 국내 및 유럽에서 등록을 완료했다. 또 2013년에는 세계 최대 선박엔진 업체인 만디젤(MDT)과 기술 및 특허를 공급하는 라이선스 계약을 맺어 기술 수출업체로 도약하기도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FGSS를 바탕으로 지난해 한 해에만 LNG운반선 35척을 수주해 LNG 기술에 대한 경쟁력을 공고히 했다. FGSS는 2014년 ‘올해의 10대 기계·기술’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와 함께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조선 업계에서는 최초로 경남창조경제 혁신센터를 통해FGSS 관련 특허 105건을 국내에 무상 공개 및 기술이전을 하기로 해 국내업체는 이번 승소한 특허와 관련된 침해소송 등의 문제는 벌어지지 않을 전망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의 LNG 연료공급장치 기술이 유럽, 한국 그리고 미국에서의 특허성 검증으로 회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며 “무상 기술 공개를 통해 국내 조선해양산업의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 sliz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