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단독]W몰 동대문에 ‘도심아울렛’ 2호점 연다···2015년 9월 2호점 개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케레스타 20년 임대···11월 본 계약 체결 앞두고
동대문 상권 반영한 신진디자이너 브랜드 30% 입점

thumbanil

가산동 W몰 전경 사진=김효선 기자


원신월드가 운영하는 W몰이 2015년 동대문에 2호점을 출점한다.

대형 유통업체들의 아울렛 신규출점이 교외인 반면 비교적 규제에 제약이 없는 W몰은 도심 내 출점을 선언하며 비교우위에 서겠다는 복안이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W몰은 지난 9월 비밀리에 MOU를 체결하고 케레스타(전 거평프레야)에 들어선다. 동대문에 아울렛 전문 몰이 입점하는 것은 W몰이 처음이다.

W몰의 동대문점은 케레스타 지상 1층~지상 8층 규모로 20년간 임대 운영하는 조건이다. 계약금은 2000억원 가량이다. 이달에 본 계약을 진행하고 개보수 작업을 거쳐 내년 9월 출점하는 게 목표다.

W몰이 출점하는 동대문상권은 두타와 롯데피트인 등을 중심으로 하루 500억원, 연간 15조원의 상권을 형성하고 있는 지역이다. 막강한 바잉파워와 유통 노하우를 보유한 W몰의 가세하면 상권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고용효과가 큰 업종 특성상 지역경제 활성화나 고용창출 측면에도 높은 효과가 기대된다.

입점 브랜드는 현재 가산동 W몰과 비슷한 백화점식 MD구성을 고수하면서 70%는 아울렛 상품, 나머지 30%는 신진디자이너 브랜드가 처음 선보일 예정이다. F&B 역시 현재 조율 중이며 지금의 W몰 형태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W몰 관계자는 “현재로선 동대문 상권 특성을 파악하는 게 우선”이라며 “중국관광객과 내수고객의 니즈에 맞춘 브랜드를 체계적으로 입점 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동대문 주변이 디자이너 브랜드 및 관광 상권인 점을 고려, 내수고객과 중국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동대문이 그동안 도매시장과 쇼핑몰 등으로 시장을 형성해왔지만 아울렛 출점에 대해서는 생각을 못했던 부분”이라며 “아울렛이라도 입점브랜드 복종에 따라 상권 분위기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동대문에 첫 진입에 얼마만큼의 경쟁력이 있을지는 두고 볼 문제이며 고객 만족도에 따라 평가가 내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W몰은 지난해 매출 2500억원을 기록한데 이어 올해는 2560억원을 내다보고 있다.

김효선 기자 mh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