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상선 LNG 운송사업부문 매각 완료···매각대금 1조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6월 말까지 현대상선에 현금 5000억원 입금키로
자구안 발표 4개월 만에 현금 조달계획 60% 달성

thumbanil

현대상선 LNG 운송사업부문이 총 매각대금 1조원에 사모펀드인 IMM컨소시엄으로 매각된다. 사진은 1호 국적 LNG 운반선인 '현대유토피아호'. 사진=현대상선 제공

현대상선의 자구계획 중 가장 큰 규모의 프로젝트였던 LNG 운송사업부문 매각의 본 계약이 체결된다. 매각대금은 부채를 포함해 총 1조원으로 확정됐다. 이중 현대상선에 입금되는 순현금 자산은 5000억원이다.

현대상선은 30일 저녁 사모펀드인 IMM컨소시엄(IMM프라이빗에쿼티·IMM인베스트먼트) 측과 LNG 운송사업부문 매각에 대한 본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 계약이 체결되면 곧바로 현대상선이 이사회를 열어 매각을 승인할 예정이다.

이번 본 계약 체결은 지난 2월 IMM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이후 2개월여 만의 성과다. 그동안 IMM컨소시엄은 2개월간 꼼꼼한 실사를 통해 LNG 운송사업부문에 대한 가치를 조율해왔다.

당초에는 매각대금이 1조1000억원 안팎에서 결정될 것으로 전망됐으나 실사 결과 예상치보다 조금 낮은 1조원에 매각 본 계약이 성사됐다.

현대상선은 IMM컨소시엄이 세운 투자목적회사 ‘아이기스원’과 함께 신설 LNG 운송사업회사인 현대LNG해운주식회사를 설립한다. 이후에는 현대상선의 LNG운반선 8척과 지분사가 운영 중인 2척의 LNG운반선 보유 지분, 관련 인력이 현대LNG해운으로 넘어간다.

현대LNG해운은 현대상선에 LNG 운송사업부문 매각에 대한 대가로 5000억원을 늦어도 오는 6월 말까지 지급한다. 아울러 LNG운송사업부문과 관련된 부채 5000억원은 매각을 통해 감소된다.

LNG운송사업부문의 부채가 5000억원 줄어들면서 현대상선의 부채비율은 600% 이상 개선되는 효과가 발생할 전망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LNG 운송사업부문 매각으로 현대상선 재무구조의 직접적 개선 효과를 내게 됐다”며 “선제적 자구안 발표 이후 불과 4개월 만에 2조원을 육박하는 자구안 이행실적을 보이고 있는 만큼 시장의 조속한 신뢰 회복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의 LNG 운송사업부문 매각 완료로 현대그룹은 지난해 12월 3조3000억원의 자구안을 선제적으로 발표한 이후 총 2조원의 자구안을 조기에 달성하게 됐다. 이는 전체 계획에서 약 60%에 달하는 금액이다.

현대그룹은 현대부산신항만 투자자 교체로 2500억원을 확보했고 유휴 컨테이너 박스를 팔아 563억원을 조달했다.

아울러 현대상선이 보유한 각종 유가증권 매각으로 1565억원을 벌어들였고 현대엘리베이터에 대한 유상증자 실시를 통해 1803억원을 확보했다. 가장 최근에는 현대증권 등 금융 3사 매각 방식을 확정하면서 산업은행으로부터 2000억원을 지원받았다.

여기에 매각 협상이 진행 중인 부산 용당동 신선대부두 인근 컨테이너 야적장 부지의 매각까지 완료될 경우 700억원의 현금이 추가로 조달된다.

한편 현대상선의 LNG 사업부문은 총 10척(지분선 2척 포함)의 LNG선이 한국가스공사와 최장 2028년까지 장기 운송 계약 체결 하에 운영돼왔으며 매년 국내 LNG 수요량의 약 20% 수준인 730만톤을 수송해왔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