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전자, 1분기 영업이익 3495억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매출 14조1006억원···휴대전화 사업 부활이 흑자 이끌어

LG전자가 올해 1분기 LG이노텍을 포함한 연결매출 14조1006억원, 연결영업이익 3495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올해부터 연결대상에 포함된 LG이노텍을 제외하면 매출 12조9013억원, 영업이익 3330억 원을 달성했다. LG이노텍은 지난해 말 기업회계기준서 개정에 따라 올해부터 LG전자의 연결 대상 종속기업에 포함된다.

전체 매출액은 휴대폰 부문의 기록적인 선전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했다. 수익성은 TV 및 생활가전 시장 경쟁 심화로 마케팅 비용이 증가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하락했다.

특히 MC사업본부는 지난해 연간 기준 3년 만에 흑자 전환한 데 이어 올해 1분기에는 전 분기 대비 약 2.5배 수준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성장 모멘텀을 확고히 구축했다.

사업본부별 실적을 살펴보면 HE(Home Entertainment)사업본부는 LCD TV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하며 지속 신장했지만 PDP TV 및 IT 시장 수요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소폭 하락했다.

영업이익률은 업체간 경쟁 심화로 인한 판가 하락 및 마케팅 비용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하락했으나 분기 말부터 프리미엄 신제품을 출시하며 전 분기 대비 소폭 상승했다.

MC(Mobile Communications)사업본부는 분기당 스마트폰 판매 수량이 처음으로 1000만대를 돌파하며 성장 모멘텀을 더욱 공고히 다졌다. ‘옵티머스 G’ ‘옵티머스 G Pro’ 등 프리미엄 LTE 스마트폰 및 ‘L시리즈’ ‘넥서스4’ 등 3G 스마트폰 매출의 지속적인 신장세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한 3조원대 매출액을 기록했다.

특히 휴대폰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약 4배, 전 분기 대비 약 2.5배 수준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1분기 휴대폰 판매량 중 스마트폰 비중을 사상 최대인 64%까지 확대하는 등 수익 구조를 지속 개선한 덕분이다.

HA(Home Appliance)사업본부는 미국 로우스(Lowe’s) 등 대형유통채널 신규 진입과 중남미, 중동 등 성장시장에서의 매출 호조로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채널 확대 등으로 인한 마케팅 비용 증가 및 R&D 투자 확대로 3.6%를 기록했다.

AE(Air-Conditioning & Energy Solution)사업본부는 ‘손연재 스페셜 G’ 등 국내 신제품의 판매 호조 및 아시아 등 주요 해외 시장에서의 매출 증가로 전년 동기 수준의 견조한 매출을 유지했다.

R&D 투자가 증가했으나 지역 적합형 신제품 출시 등으로 수익성을 개선해 전년 동기와 동일한 5.9%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LG전자는 2분기 사업전망에 대해 TV 부문에서는 업체간 신제품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HE사업본부는 올레드TV, 울트라HD TV등 시장을 선도하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으로 ‘화질=LG’라는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더욱 확고히 구축할 계획이다. 또 시네마 3D 스마트 TV 신제품 판매를 지속 확대해 시장지배력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휴대전화 부붐에서는 LTE폰을 중심으로 스마트폰 시장 규모가 지속 확대되는 동시에 제조업체별 시장점유율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MC사업본부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제품경쟁력을 인정받은 ‘옵티머스 G Pro’, 보급형 LTE 스마트폰 ‘F 시리즈’ 등으로 글로벌 LTE 시장 주도권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HA사업본부는 차별화된 제품 리더십으로 프리미엄 가전 시장에서의 경쟁 우위를 유지하는 동시에 중저가 제품 라인업을 강화해 매출 성장세를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AE사업본부는 ‘손연재 스페셜 G’로 계절적 성수기를 맞은 국내 에어컨 시장에 대응하고 고효율 기술 및 지역 적합형 제품으로 해외 각국의 에너지 규제 및 고효율 제품 인센티브 정책에도 적극 대응해 해외 매출도 지속 증가시킬 계획이다.

강길홍 기자 slize@

관련태그

#LG전자

#분기실적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