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그룹, 도심 속 숲 살리기 나선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LG그룹이 도심 속 산성화된 숲을 되살리기에 나선다.

LG상록재단은 남상건 LG상록재단 부사장, 백을선 한국임업진흥원 총괄본부장, 나명하 문화재청 조선왕릉관리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4일 경기도 고양시 서오릉에서 ‘산성화피해 산림회복사업’행사를 가졌다.

‘산성화피해 산림회복사업’은 산성비와 대기오염 등으로 산성화가 진행된 대도시 및 공업지역 주변 산림 토양을 정상적으로 회복시키는 사업이다.

LG상록재단은 현재 산도 pH 4.6로 산성화가 많이 진행된 서오릉의 토양을 수목 생장에 적합한 산도 pH 5.5 수준까지 개선해 미생물의 증식을 촉진하고 토양 비옥도를 높이는 등 산림 생태계를 건강하게 회복시킬 계획이다.

남상건 LG상록재단 부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 사업을 계기로 ‘서오릉’을 비롯한 조선왕릉의 숲이 더욱 푸르고 건강한 생명의 숲으로 가꾸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선시대 왕가의 무덤이자 사적 제198호인 서오릉은 왕릉의 역사적 가치와 수려한 자연경관의 조화를 인정받아 2009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기도 했다.

한편, LG는 자연생태계 보전을 위해 지난 1997년 LG상록재단을 설립, 올해로 15년째 한국임업진흥원과 함께 ‘산성화 피해 산림회복사업’을 전개해 오고 있다. 서울, 안산, 인천, 여수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많은 대도시 및 공업지역에서 서울 남산 면적의 2배에 달하는 650헥타아르(ha)의 산림을 회복시켜왔다.


민철 기자 tamados@

관련태그

#LG상록재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