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짝’ 1등 항해사 ‘남자 3호’, 연봉 공개하자 女출연자 반응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짝' 못매남 특집 '1등 항해사'. SBS 방송화면 캡처


‘짝’ 못매남 특집에 등장한 1등 항해사의 연봉이 화제다.

10일 방송된 SBS ‘짝’ 못매남 특집에서는 7명의 남성과 5명의 여성이 애정촌을 방문, 짝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남자3호’ 1등 항해사는 “지금 연봉은 8000만원이다”며 "바다에 있으면 돈을 쓸 데가 없다. 그래서 저축을 잘하고 충분히 여유가 되기 때문에 어머니 생신 선물로 차를 뽑아드렸다"고 말해 여성 출연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이어 1등 항해사는 “나는 매일 바다에서 해가 뜨고 지는 걸 본다. 돌고래가 뛰어노는 것을 보고, 밤하늘 은하수를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는 항해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남자3호’ 1등 항해사는 “한번 배를 타고 출근하면 6개월간 퇴근을 못 한다. 한번 돌아오면 휴가가 2~3개월 정도다. 지금 휴가 중이라 짝에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8개월 전이 마지막 연애였다” 면서 “배에 있으면 많이 보고 싶어서 연락도 하고 그랬는데 여자친구로부터 연락이 뜸해지면서 점차 멀어졌다. 그래서 그걸 이해해줄 수 있는 여성이 짝이 되었으면 좋겠다. 결혼하면 함께 배에서 지낼 수도 있다. 함께 세계여행을 떠나고 싶다”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nk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