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기네스 팰트로? 아내와 정말 친하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사진 = 김현수 기자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상대역과의 호흡에 대해 웃음을 지었다.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아이언맨3’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극중 연인 기네스 펠트로는 여자 형제에 가까운 배우”라고 전했다.

그는 “기네스 펠트로는 내 아내와도 실제로 아주 친하게 지내고 있다”며 친분 관계를 과시했다.

극중 ‘워머신’으로 등장하는 흑인 배우 돈 치들에 대해선 “2편에서 함께 했는데, 3편에선 액션이 훨씬 많아졌다. 팬들이 아주 좋아할 것이다”고 말했다. 악역 ‘킬리언 박사’역을 맡은 가이 피어스에 대해선 “어떤 영화든 매력 적인 악당이 등장하는 데 이번 영화에서의 가이 피어스는 그 매력을 충분히 발산했다”고 평가했다.

최고 악당 ‘만다린’ 역의 벤 킹슬리에 대해선 “영화 속 반전과 큰 의미를 지닌 비밀 병기 같은 연기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영화 ‘아이언맨3’는 ‘어벤저스’의 뉴욕사건 이후 영웅으로서의 삶에 회의를 느낀 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자신만의 정의를 구현하기 위해 전 세계를 위험에 빠뜨리는 테러리스트 만다린(벤 킹슬리)의 대결을 그린다. 1편과 2편에 이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주인공 토니 스타크, 그의 연인 페포 포츠에 기네스 펠트로가 출연한다. 전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오는 25일 3D로 개봉한다.

김재범 기자 cine51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