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타이어업계 전동화 전환 본격화···한국타이어 신규 수주 절반이 전기차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타이어 전기차 전용 타이어 아이온. 사진=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제공

타이어 업계가 전기차 대중화에 발맞춰 전기차에 특화된 전용 타이어를 개발하는 등 전동화 전환을 본격화하고 있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타이어가 수주 계약을 체결하고 개발 중인 신차용 타이어(OET)의 절반 가량이 전기차 전용 타이어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타이어는 현재 총 22개 완성차 브랜드의 60여개 차종에 대한 신차용 타이어(OET) 수주 계약을 체결한 상태며 이 중 12개 브랜드, 30여개의 차종이 전기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타이어의 경우 현재 포르쉐 '타이칸', BMW 'i4', 아우디 'e-트론 GT'·'Q4 e-트론', 폭스바겐 'ID.3'와 'ID.4', 테슬라 '모델3'·'모델Y' 등에 전기차 타이어를 공급 중이다.

9월 출시를 앞둔 현대차의 '아이오닉 6'에도 한국타이어의 타이어가 장착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타이어는 지난 5월 전기차 전용 타이어 브랜드 '아이온'을 론칭했다. 유럽 시장에서 먼저 공개됐으며 하반기부터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서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금호타이어도 2013년 2년여의 연구 끝에 국내 최초로 전기차 전용 타이어인 '와트런'을 선보였다. 금호타이어의 경우 기아 전기차 'EV6'에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다.

한편 전기차 출시가 늘어나며 타이어 업계의 전기차 타이어 수주 비율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전기차는 엔진 소음이 없는 만큼 실내에서 노면 소음이 더 크게 들려 타이어의 노면 소음을 최소화하는 저소음 설계와 기술이 필요하다. 내연기관차와 비교해 무거운 배터리를 탑재해 내구성도 중요하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