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바로고, 경기대 빅데이터센터와 '소상공인 지원 MOU' 체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왼쪽부터)윤여강 경기대학교 산학협력단장, 김도완 바로고 부대표. 사진=바로고 제공

바로고는 경기대학교 빅데이터센터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경기대학교는 지난 2018년 빅데이터센터 설립 후 예비 창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데이터 분석 및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바로고와 경기대학교 빅데이터센터는 이번 협력을 통해 외식업계 소상공인이 배달 시장에 보다 쉽게 안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연구,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바로고 데이터 분야 전문 인력과 경기대학교 빅데이터센터 연구원은 바로고의 배달 관련 데이터를 종합 분석할 예정이다. 배달 주문 메뉴, 지역, 시간대 등의 정보를 활용해 소상공인이 효율적으로 배달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솔루션을 도출한다는 방침이다.

본 연구를 통해 바로고와 경기대학교 빅데이터센터는 가게 운영에 필요한 데이터를 소상공인에게 제공함으로써 매출 향상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대학교 빅데이터센터 관계자는 "바로고와의 협력은 우리 센터의 연구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공동 연구를 통해 소상공인이 배달 서비스를 운영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바로고 관계자는 "지난해 바로고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라이더가 배달한 상품 금액의 총합이 약 4조6000억원에 달하는 만큼 바로고는 배달 관련 데이터를 가장 많이 보유한 기업 중 하나"라며 "외부 접점을 늘려 라이더, 상점주 등 이해관계자를 위한 유익한 서비스를 만드는 데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