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최태원도 봤다" 포도뮤지엄, 기획전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다양한 소수자들이 처한 현실 돌아보고 공감과 실천적 방향 제안
최태원 SK 회장 인스타그램에 직접 사진 올리며 홍보나서 주목

이미지 확대thumbanil

리나 칼라트의 작품 '짜여진 연대기', 사진=포도뮤지엄 제공

최태원 SK 회장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홍보해 눈길을 끈 제주 포도뮤지엄(디렉터 김희영)이 5일부터 일년 간 전시회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를 개최한다.

최형준 작가의 동명 산문집 제목을 차용한 이번 전시 주제는 '디아스포라와 세상의 모든 마이너리티'다.

전시는 다양한 이유로 자신에게 주어진 지리적, 정서적 영토를 벗어나 새로운 삶을 개척하고 있는 존재들에 주목하고 이들이 함께 어우러져 사는 세상에 대한 너른 시선을 제안한다.

최 회장은 지난 3일 인스타그램에 광대와 나란히 앉아 있는 사진을 올리고 "제 배가 나온게 아니고 옆에 클라운과 똑같이 해보려고 내밀어 본 겁니다. 진짜일 겁니다"라고 적었다. '1빠'라는 해시태크를 붙여 전시회 오픈 전 첫 관람객이라는 사실도 알렸다.

이번 전시회 참여 작가는 이배경, 리나 칼라트, 알프레도&이자벨 아퀼리잔, 강동주, 정연두, 요코 오노, 우고 론디노네 등이며 미디어아트, 설치, 회화, 영상, 조각 등 다양한 매체의 작업을 선보였다.

특히 강동주와 정연두는 이번 전시를 위해 제주에 머물며 제주의 자연과 이야기를 전시의 주제와 연결하는 신작을 제작했다. 이배경과 요코 오노의 작업은 포도뮤지엄 공간에 맞게 새로이 설치돼 감각적 효과를 극대화했다.

리나 칼라트의 대표작 '짜여진 연대기'와 우고 론디노네의 대표작 '고독한 단어들'은 포도뮤지엄에서 국내 최초로 소개되며, 알프레도&이자벨 아퀼리잔은 자녀들과 함께 제주에 방문해 노동 집약적인 대형 설치 작업을 직접 진행했다.

또한 이번 전시는 '이동하는 사람들', '디파처보드', '아메리칸드림620', '주소터널',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라는 5개의 테마공간을 통해 전시의 메세지를 보다 또렷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테마공간은 오랜 리서치와 오감을 자극하는 미디어 설치를 통해 전시에 풍부한 서사를 부여하고, 현대미술을 보다 쉽고 친근하게 이해하게끔 하는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김희영 총괄 디렉터는 "사회적 조건에 의해 주류, 비주류로 구분되기 이전에 수많은 공통점을 가진 우리의 모습을 기억하고자 마련한 전시"라며, "이를 통해 다양한 정체성이 공존하는 세상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한편, 포도뮤지엄은 전시를 보다 친근하게 소개하고 콘텐츠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총 7가지 버전의 오디오가이드를 제작해 배포한다.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4개 국어와 시각장애인을 위한 배리어 프리 버전이 제공되며 한국어와 영어는 성인용과 어린이용을 마련해 모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최태원

#S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