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은행 대출금리 급등세 ‘멈칫’했지만···기준금리 인상 후 속도낼 듯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달 초 하루새 0.2%포인트나 뛸 정도이던 시중은행의 대출금리 급등세가 다소 진정되고 있다. 은행채 등 시장금리가 전반적으로 하락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출금리 상승 속도가 다시 빨라질 것이라는 우려가 적지 않다. 이달 말과 내년 초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잇달아 올리고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우려에 미국까지 예상보다 빨리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또 금융당국이 내년 1월부터 카드론에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적용키로 한 만큼, 카드론 금리도 은행 대출금리처럼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14일 금융권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12일 기준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신규 코픽스 연동)는 연 3.31∼4.839% 수준이다. 지난 1일(3.31∼4.814%)과 비교해 열흘 새 상단만 0.025%포인트 높아졌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 혼합형(고정형) 금리는 연 3.97∼5.377%에서 3.73∼5.16%로 오히려 떨어졌다. 최저 금리가 0.24%포인트, 최고 금리가 0.217%포인트 각각 낮아졌다.

신용대출의 경우 현재 3.39∼4.76% 금리(1등급·1년)가 적용된다. 1일(3.35∼4.68%)보다 하단이 0.04%포인트, 상단이 0.08%포인트 높아졌다.

A은행에서 지난달 31일(3.47∼4.47%)과 이달 1일(3.68∼4.68%) 사이 불과 하루 만에 신용대출 금리 상단과 하단이 모두 0.21%포인트나 뛴 것과 비교해 상승 속도가 크게 줄었다.

이처럼 대출 금리 상승세가 주춤한 것은 무엇보다 대출금리의 지표(기준)가 되는 시장금리가 최근 오랜만에 안정을 찾았기 때문이다.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기준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은행채 5년물(AAA·무보증) 금리는 1일 2.614%에서 12일 현재 2.404%로 0.21%포인트 하락했다.

신용대출 지표금리인 은행채 1년물(AAA·무보증) 금리도 같은 기간 1.761%에서 1.627%로 0.134%포인트 떨어졌다.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의 지표금리인 코픽스의 경우 1일이나 12일이나 1.16%(신규 코픽스 기준)로 같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대출에 쓰일 자금을 조달하는데 얼마나 비용(금리)을 들였는지 나타내는 지표다.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의 금리 변동이 반영된다.

정부의 가계대출 규제 압박에 따른 은행권의 가산금리 확대, 우대금리 축소 조치가 지난달 말로 거의 마무리된 것도 대출금리 급등세 진정에 영향을 미쳤다.

주요 은행 가운데 이달 들어 추가로 가산금리를 높이거나 우대금리를 깎은 곳은 없는데, 규제를 빌미로 대출금리를 너무 빨리 높여 ‘이자 장사’에 몰두한다는 비난 여론도 은행권이 어느 정도 의식한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중장기적으로 대출 금리 상승세는 이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한은 금통위는 당장 오는 25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더 올리고, 내년 초에도 추가로 0.25%포인트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이 3%를 넘어서는 등 인플레이션 압력이 클 뿐 아니라, 가계대출 증가나 자산 가격 상승 등의 금융불균형 문제도 여전히 심각한 수준이라는 게 금통위의 기본적 시각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해 미국까지 불안한 물가 탓에 예상보다 빨리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미국의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1년 전보다 6.2% 뛰어 1990년 12월 이후 거의 31년 만에 최대 상승률(전년동월대비)을 기록했다.

금융당국은 지난달 ‘가계부채 관리 강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내년 1월부터 카드론에 DSR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카드사들은 이 경우 카드론 취급액이 20∼30%까지 줄어들고 카드채 금리도 상승해 카드론 금리를 올릴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