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네이버, CJ대한통운과 AI물류 협력···‘오늘주문, 내일배송’ 확대

군포·용인에 대형 풀필먼트 선터 오픈, AI 기술 확대 적용

이미지 확대thumbanil
네이버가 CJ대한통운과 협력해 물류 인프라를 본격 확대하고 있다. 자사 스마트스토어 등 커머스 상품을 대상으로 경쟁사인 쿠팡의 ‘로켓배송’처럼 ‘오늘주문, 내일배송’ 서비스의 적용 범위와 제품군을 확대한다.

네이버는 CJ대한통운과 협력해 곤지암에 이어 군포와 용인에 판매자 중심의 풀필먼트 센터를 오픈, 인공지능 기반 물류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 이달 군포에 1만1000편 이상의 상온상품 전용 풀필먼트 센터를 가동한데 이어 8월 용인에 5800평 규모의 신선식품 전용 저온 풀필먼트 센터를 오픈할 예정이다. 풀필먼트 센터는 인공지능 기반 수요 예측과 물류 로봇, 친환경 패키징 등 스마트 물류 인프라를 갖췄다.

네이버는 현재 곤지암에 적용된 클로바 포캐스트를 군포 및 용인센터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클로바 포캐스트는 네이버 쇼핑 주문량을 하루 전 미리 예측해 물류센터의 인력 배치 및 운영을 효율화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현재 클로바 포캐스트는 주문량 변동폭이 큰 이벤트 기간에도 예측 정확도가 95%에 달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향후 네이버는 각 판매자의 상품별 주문량을 예측하고 이에 맞춘 물류 프로세스 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기술을 더욱 고도화하는 한편 물류 작업 처리를 돕기 위한 무인 이동 로봇도 시범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또 양사는 친환경 물류 구현에도 나선다. 적재 시뮬레이션 기반 기술을 이용해 사용자가 주문한 상품의 크기와 묶음 단위에 따라 자동으로 적합한 박스를 제작하고 빈 공간을 측정, 완충재 최적량을 산출, 과대 포방을 방지한다. 완충재, 테이프, 패드 등 모든 포장재는 재활용 가능한 종이 소재로 대체해,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에 나선다.

한편, 이번 풀필먼트 센터 오픈을 통해 기존 곤지암 센터에서 진행되던 ‘오늘주문, 내일배송’의 서비스 범위와 제품군도 더욱 확대하게 됐다.

김평송 네이버사업개발실 책임리더는 “소규모 소상공인부터 빅브랜드까지 사용자에게 만족도 높은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라스트마일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네이버의 고도화된 인공지능 기술력과 CJ대한통운의 정교화된 물류 시스템이 만나 한발 더 진화한 인공지능 물류 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판매자들이 물류 관련 부담을 줄이고, 사업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