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코오롱, 이사회 몸집 불리고 법률 전문가 모신다

사외이사 1인 신규 선임, 이사회 5인체제 확대
법률전문 최준선 성균관대 법학 명예교수 영입
작년 주총선 윤리경영실장인 유병진 전무 합류
‘사외이사 과반’ 미적용···독립·준법성 강화 의도

코오롱그룹 지주사인 ㈜코오롱이 사외이사 수를 늘리며 이사회 규모를 확대한다. 특히 법률 전문가를 영입하며 준법경영 의지를 다지고 있다.

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코오롱은 오는 29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사내이사 후보 1인과 사외이사 후보 1인, 상근감사 1인의 선임안을 다룬다.

현재 ㈜코오롱 이사회는 사내이사 3인, 사외이사 1인으로 구성돼 있다. 사외이사가 아닌 상근감사 1인도 따로 뒀다.

㈜코오롱은 자산규모가 2조원을 넘지 않기 때문에 상법상 ‘상장사는 3명 이상, 이사 총수의 과반수를 사외이사로 선임해야 한다’는 규정에서 자유롭다.

사내이사 후보로는 지난해 연말 임원이사에서 새롭게 ㈜코오롱 대표이사로 선임된 안병덕 부회장이 올랐다.

그룹 내 유일한 부회장인 안 부회장은 2017년 말 지주사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뒤 특정 계열사를 이끌지 않았다. 그는 경영퇴진한 이웅열 전 회장의 공백을 채우기 위해 그룹 경영 전반을 살펴왔다.

안 부회장은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긴 유석진 대표의 사내이사직을 이어받게 된다. 또 정관에 따라 이사회 의장으로도 선출될 예정이다.

사외이사 후보는 최준선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 명예교수다. 최 명예교수는 한국기업법학회 회장, 국제거래법학회 회장, 법무부 회사법개정 특별위원회 위원장,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최 명예교수는 사외이사 공석이 발생하지 않는데도 불구,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현재 사외이사인 이상돈 한가람투자자문 고문의 임기는 오는 2022년까지다.

㈜코오롱 이사회는 사외이사 1인을 새롭게 영입하면서 사내이사 3인, 사외이사 2인 총 5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그동안 이사회 운영이 보수적이라는 비판이 존재해온 만큼, 점차 이사회 투명성과 독립성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재무나 전략 부문이 아닌, 법률 전문가를 합류시킨 점도 주목할만한 대목이다.

㈜코오롱은 지난해 3월 주총에서 유병진 윤리경영실장 전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한 바 있다. 검사 출신의 유 전무는 2013년 코오롱인더스트리 상무로 영입됐고, 약 4년간 근무 뒤 지주사로 적을 옮겼다.

유 전무가 이사회에 합류한 것은 법적 리스크를 점검·관리하고, 그룹 차원의 준법경영을 실천하겠다는 의지 표현이었다. 그룹은 2019년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 사태’로 기업 신뢰도에 큰 타격을 입었다.

㈜코오롱은 2019년 말 임원인사에서는 유 전무와 합을 맞추던 전용주 윤리경영실 부장을 상무보로 승진시켰다. 전 부장은 준법지원인도 맡고 있다. 윤리경영실 임원 비율을 높인 것은 준법경영 강화에 힘을 보태기 위한 일환으로 해석된다.

한편, ㈜코오롱은 올해 주총에서 김종원 상근감사의 재선임 안건도 상정했다. ㈜코오롱은 사외이사와 감사직이 분리돼 있어 김 상근감사는 이사회 구성원이 아니다. 우리신용정보 대표이사 출신인 그는 2018년부터 상근감사를 맡아왔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