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4차 재난지원금 규모 오는 2일 확정···지난해 국민소득 수치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한 4차 재난지원금 규모가 다음주 결정된다. 아울러 지난해 우리 국민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 통계도 발표된다.

정부는 다음주 첫 번째 평일인 오는 3월 2일 국무회의를 열고 4차 재난지원금 지급안이 포함된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안을 의결한다.

이날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추경안은 4일 국회로 제출되며 3월 18일 열릴 본회의에서 처리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예정된 스케줄대로 추경안이 처리된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주문한대로 3월 중 재난지원금 집행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4차 재난지원금 규모에 대해 최소 19조5000억원에 일부 금액이 더 추가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이번 추경안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계층을 위한 집중 지원 계획과 고용 안정 대책, 방역 관련 계획 수행을 위한 예산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통계청은 오는 3월 2일 올해 1월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한다. 산업활동동향은 한국의 실물경제 상황을 진단할 수 있는 가장 종합적인 동행지표다.

아울러 지난해 우리 국민들의 소득이 얼마나 변동됐는지를 나타내는 연간 국민소득 수치는 오는 4일 한국은행에서 발표된다.

앞서 한은은 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을 3만1000달러대로 추정한 바 있다. 이는 우리 돈으로 약 3500만원 정도에 이르며 2019년 3만2115달러보다 소폭 줄어든 것이다.

금융당국은 3월 첫 주에 코로나19 사태 정상화에 대비한 금융지원 연착륙 방안을 발표한다. 금융당국과 금융권이 3월 말 시한 도래 예정인 대출 만기 연장·이자 상환유예 조치의 6개월 연장에 공감대를 형성한 가운데 추후 연착륙을 위한 다양한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연착륙 방안에는 차주의 채무 상환 부담을 줄여주는 대출 원금의 장기·분할 상환 방법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