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동유럽, 탄소중립·에너지 협력 기회 무궁무진”

사진=연합뉴스 제공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대한상공회의소와 함께 ‘제2차 한국-동유럽(V4) 경제통상포럼’을 개최하고 재생에너지, 탄소중립 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V4는 비셰그라드 그룹 4개국 폴란드, 헝가리, 체코, 슬로바키아다. 이 포럼은 작년 10월 발족해 유럽의 핵심 생산기지인 동유럽권에 한국 기업이 진출하도록 돕고 양 지역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날 포럼에서 “우호적인 협력 관계를 지속해온 한-V4간 경제 협력이 더 발전하려면 세계 흐름에 맞춰 ‘그린’으로 눈을 돌려야 한다”며 “양측 국가의 친환경 정책에 따라 협력 여지는 무궁무진하다”고 밝혔다.

유 본부장은 “양측간 그린 비즈니스 협력이 활발하도록 정부가 뒷받침할 것이며, 정부간 협력 채널에서는 기업의 신사업 발굴과 투자 애로 해소가 비중 있게 다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는 V4 국가에 주력 생산기지를 둔 삼성SDI, LG에너지솔루션을 비롯해 삼성전자, 현대차그룹, 포스코, 효성첨단소재, 두산밥캣 등 동유럽 진출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의견을 나눴다.

V4 국가에서는 피오트르 오스타셰프스키 주한 폴란드 대사, 초머 모세 주한 헝가리 대사, 얀 쿠데르야비 주한 슬로바키아 대사, 구스타브 슬라메츠카 주한 체코 대사가 참석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한국은 동유럽에 2차 전지 생산기지 투자를 확대하고 있고, 체코·폴란드 등 원전 수주 가능성도 높아 추가 협력 여지가 큰 지역”이라며 “수소 경제와 관련해서도 동유럽과 협력을 유럽 전체 표준화 기회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