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전자 개미’, 작년 배당으로 1조원 받았다

삼전개미 지분율 3.62→6.49% 늘어

지난해 삼성전자에 투자한 개인 투자자들이 배당금으로만 총 1조원을 수령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9년 배당금의 3배 규모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 개인 소액주주가 받을 배당 합계는 약 1조1460억원으로 전년(3770억원) 대비 약 2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3분기 배당과 4분기 결산배당을 합친 수치다.

삼성전자는 작년 분기 배당으로 주당 354원의 정규배당과, 4분기 결산배당에서 주당 1578원의 특별배당을 결정했다.


삼성전자 개인 투자자 지분율은 2019년말 3.62%에서 지난해 말 6.49%로 2.86%포인트 늘었다.

지난해 삼성전자가 특별배당 시행으로 결산배당을 크게 늘린데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후 확산된 ‘동학개미운동’으로 삼성전자에 투자한 개미들이 크게 늘어난 영향이다.

개미들이 지난해 담은 삼성전자 주식만 9조5952억원에 이른다. 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에 투자한 개미는 지난해 214만5317명으로 전년대비 약 3.8배 늘었고, 전체 주주 숫자도 215만3969명으로 같은 기간 4배 가까이 증가했다.

한편 외국인이 받는 삼성전자 배당은 총 9조9424억원으로 전년(4조8236억원) 대비 106% 늘었다. 외국인은 작년 삼성전자 주식 4조3270억원을 순매도했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