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평균 4.1억’ 40대의 자산 관리···뭘 얼마나 갖고 있을까?

우리 경제의 허리 격인 40대는 아래로 자녀 세대를 돌보면서 위로는 부모 세대까지 부양해야 하는 ‘낀 세대’이기도 한데요. 이렇듯 경제적 부담이 막중한 40대들은 코로나 이후 금융자산을 어떻게 관리하고 있을까요?

하나금융그룹 100년 행복연구센터가 발간한 ‘생애 금융보고서-대한민국 40대가 사는 법(머니편)’을 살펴봤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대도시 거주 40대의 부채 포함 총자산은 평균 4억 1,0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중 앞으로 은행에 갚아가야 할 총 대출 잔액은 평균 8,000만원 수준. 주거 관련 대출이 9,400만원으로 비교적 많았고 그 외 신용대출은 5,900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대출 잔액이 없다는 비율도 상당했습니다.

금융자산은 40대 초반의 6,100만원부터 40대 후반의 7,900만원까지 평균 7,000만원 정도였는데요. 대부분이 예적금(57.7%) 형태에 주식·펀드·채권 등 투자상품은 23.6%를 차지했습니다.

예적금보다 비중은 작지만 코로나로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은 40대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전체 중 78.2%가 이미 주식·펀드·채권 등을 가진 투자자였는데, 최근 1년 내 투자를 시작한 비율이 25%에 달했던 것이지요.

앞으로 투자 규모를 늘릴 계획이라는 이들도 절반(57.4%) 이상. 또 현재 투자를 하고 있지 않은 이들 역시 자금·시간·정보 부족 등 상황이 나아지면 투자를 시작하겠다(61%)는 생각을 가진 경우가 많았습니다.

전보다 금융투자를 확대한 이들에게 그 이유에 대해서도 물었는데요. 많은 이들이 ‘저금리 지속’으로 ‘투자를 안 하면 목돈 마련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라는 데 공감했습니다.

다만 우리 사회에서 40대들이 짊어진 경제적 부담이 적지 않은 만큼 안정적인 투자를 선호하는 비율이 높게 나타났는데요.

평생 가져갈 자산을 형성해야 할 시기에 코로나 대유행, 저금리 등 만만치 않은 현실까지 짊어지게 된 40대. 현재 보유 자산 및 투자 현황을 더 자주 꼼꼼히 점검하며 장단기 계획을 조정해가야겠습니다.

박정아 기자 pja@

관련태그

#40대

#자산

#투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