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슈 콕콕]첫 소득 신고한 유튜버들, 얼마 벌었나 보니

지난해 국세청의 신종 고소득 사업자 대상 세무조사에서 일부 유튜버와 소속사의 탈세 혐의가 적발된 바 있습니다. 때문에 관련 업계의 소득 수준을 보다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업종 코드가 신설되기도 했는데요.

이후 처음으로 공식 집계된 유튜브 사업자들의 소득 수준은 어느 정도일까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종합소득신고를 한 미디어 콘텐츠 창작자는 모두 2,776명.

이들이 신고한 연수입은 총 875억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경비를 차감하기 전 단계의 매출액과 같으며, 1인당 평균 3,152만원 꼴이지요. 하지만 자세히 보면 그 안에서도 수입은 천차만별이었습니다.

전체 중 상위 1%의 연평균 수입은 1인당 6억 7,100만원에 달했는데요. 상위 10%(277명)의 1인당 수입은 2억 1,600만원에서 하위 50%(1,388명)는 108만원, 하위 33%(917명)는 연간 100만원 미만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고소득 직업이라 알려진 바와 달리 대부분의 소득은 소박한 수준인 것. 다만 지난해 국내에서 구독자가 10만명을 넘은 계정만 3,400여개라는 점에서 이 집계 결과에도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하는데요.

초등학생부터 직장인까지 폭넓은 세대에게 인기가 높은 유튜브 사업도 상위 소득으로 향하는 문은 바늘구멍만큼 좁은 것 같습니다.

박정아 기자 pja@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