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청약 가점 낮은 ‘청포자’, 수도권 틈새 아파트 노려라

서울 등 인기 수도권 새 아파트, 4인 가족 만점자도 당첨 실패
국민 절반 청약통장 가입해 경쟁 치열···수도권 보유자 절반 1순위
비 규제지역, 세금과 각종 정부 규제 부담 작아 투자에 유리
서울과의 접근성 좋은 양평 가평, 탈 서울 전세난민에 큰 인기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이 확 샜습니다.”

최근 경기 성남에서 분양한 ‘판교밸리자이 1.2.3단지’에 청약했던 K씨(45)는 당첨 결과를 보고 크게 실망했다. 20년 이상 보유한 청약통장에 4인 가족 기준 만점자(69점)여서 내심 기대했지만 당첨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그가 신청한 아파트의 당첨 커트라인은 무려 73점이었다.

K씨처럼 청약통장을 가지고도 원하는 수도권 인기 지역 아파트 당첨 받기가 하늘의 별 따기 수준으로 어려워졌다는 푸념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 청약통장 가입자가 크게 늘고, 새 아파트 청약경쟁률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으면서 빚어진 결과다.Google 광고 영역

문제는 이런 상황이 당분간 해소되기 어렵다는 점이다. 우리 국민(5182만•작년 말 기준) 두 명 가운데 한 명 꼴로 청약통장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전국 집값 상승을 주도하는 수도권의 경우 전체 통장 가입자(1442만8193명)의 절반 이상(767만1100명)이 1순위 자이다.

전문가들은 따라서 청약통장을 갖고 있더라도 청약 가점이 낮은 수도권 지역에 거주하는 내 집 마련 실수요자라면 상대적으로 청약 경쟁이 덜하면서도 미래 발전 전망이 뛰어난 지역을 공략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이남수 신한은행 장한평역금융센터 지점장은 “수도권 인기지역은 당첨 확률이 낮을뿐더러 각종 정부 규제의 타깃이 돼 취득세, 재산세 등과 같은 세금 부담만 많을 수 있다”며 “서울과의 접근성이 좋은 곳에 위치한 비 규제지역 신규 공급 물량을 노려보라”고 말했다.

비 규제지역은 말 그대로 청약조건부터 은행대출에 이르기까지 각종 정부 규제로부터 자유롭다. 우선 만 19세 이상 해당지역 거주자는 물론 경기도 및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거주자도 청약이 가능하다, 청약통장 가입 후 12개월 이상이고, 주택형별 예치금 조건만 충족된다면 세대주 및 주택소유 여부에 관계없이 1순위로 청약할 수 있다.

재당첨 제한도 없고 전매제한 기간도 당첨자 발표일로부터 6개월에 불과하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도 기본적으로 70%까지 적용 받을 수 있다. 초기 자금 부담이 덜하고, 필요하다면 쉽게 되팔 수 있는 만큼 투자 가치가 높다는 뜻이다.

이런 조건을 갖춘 수도권 비규제지역 가운데 눈여겨볼 곳은 경기도 양평과 가평이다. 두 곳 모두 교통망이 뛰어나 서울과의 근접성이 좋다. 치솟는 전세금에 서울에서 떠날 수밖에 없는 ‘전세 난민들’에게 서울 대체 주거지로 최근 큰 주목을 받고 있다는 공통점도 갖고 있다.

양평은 강과 산이 어우러진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면서 최근까지도 ‘수도권 전원주택의 메카’로 불렸다. 하지만 최근 들어 교통망이 눈에 띄게 좋아지면서 서울 동부권에 생활거점을 둔 실수요자들에게 서울을 대체할 주거지로 주목받고 있다.

우선 용산~강릉선 KTX를 이용하면 양평읍에 위치한 양평역에서 서울 청량리역까지 20분대면 진입이 가능하다. 서울시의 핵심 교통거점인 서울역까지도 수도권 거주자의 평균 출퇴근 소요시간인 40분대면 진입할 수 있다.

구리~포천간고속도로, 서울~양양간고속도로, 제2영동고속도로 등 동서를 횡단하는 고속도로도 잘 갖춰져 있어 자가용 출퇴근도 수월하다. 현재 예비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인 서울~양평간고속도로(27㎞)가 확정되면 양평에서 서울까지 20분대에 도착이 가능해진다. 서울과의 접근성이 더욱 좋아질 수 있다는 의미다.

이를 반영하듯 부동산 투자 열기도 달아오르고 있다. 최근 분양한 '양평 다문지구 반도유보라'는 계약 개시 5일 만에 전체 세대 계약을 마무리했다. '양평 다문지구 반도유보라'는 양평군 내에서도 동쪽에 치우쳐 있어 조기 분양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측됐지만, 보기 좋게 예상을 빗나갔다.

이런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양평에서는 연초부터 아파트 분양이 줄지어 대기 중이다.

우선 ㈜한라가 2월 중 분양에 나선다.

㈜한라는 양평읍 양근리에 '양평역 한라비발디 1.2차'를 동시에 선보인다. 지하 2층~지상 20층, 16개 동, 1602세대(전용면적 기준•59~98㎡) 규모로 양평군 내 최대 규모 단지다. KTX양평역과 경의중앙선 양평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KTX를 이용하면 양평역에서 서울 청량리역까지 20분대면 진입이 가능하다.

'양평역 한라비발디'는 양평읍 중심지에 위치해 각종 생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

양평시장, 하나로마트, 메가마트, 롯데마트 등 쇼핑 시설이 모두 1.5Km 이내로 도보로 접근이 가능하다. 양평군립도서관, 양평읍사무소, 양평군청도 인접해 생활편의성도 우수하다. 단지 인근에 남한강과 양평생활체육공원이 있으며, 양평교를 건너면 억새림과 양평나루께 축제공원, 교평지구공원 등 수변공원도 여유롭게 누릴 수 있는 쾌적한 환경을 자랑한다.

단지 인근에 양평중과 양일중, 양일고, 양평고 등의 다수의 학교가 위치해 뛰어난 교육환경을 자랑한다. 양평군은 그동안 대입 농어촌 특례 입학이 적용되는 지역으로 서울 수도권 학부모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곳이다.

가평의 경우 경춘선 가평역에서 4정거장 떨어진 마석역(남양주시)에 수도권관광급행철도(GTX) B노선의 종점역이 생길 예정이다. GTX-B노선은 동도-서울역-청량리역-마석역을 잇는 노선으로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고, 2022년 착공을 앞두고 있다. 이 노선이 개통되면 서울역, 여의도, 청량리, 인천 송도까지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가평에서는 DL이앤씨와 GS건설이 분양 대결을 펼친다. DL이앤씨는 대곡지구에서 지하 2층~최고 27층, 4개 동, 472세대(59~84㎡) 규모의 'e편한세상 가평퍼스트원'을 1월 분양한다. GS건설도 대곡2지구에서 지하3층~지상 29층, 6개 동, 505세대(59~199㎡) 규모의 '가평자이'를 1월 중 선보인다. 두 단지 모두 경춘선 가평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가평역에서 서울 청량리역까지 40분대면 도착이 가능하다.

이남수 지점장은 “수도권 외곽지역 새 아파트를 고를 때에는 환금성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며 “가급적이면 단지 규모가 커 지역의 랜드마크로서 자리 잡기 쉬운 곳과 철도역이나 버스터미널 등과 가까운 곳을 고르는 게 좋다”고 말했다.

김성배 기자 ksb@

관련태그

#한라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