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민의힘, ‘北 원전 의혹’ 공세 지속···“특검 실시해달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는 의혹을 두고 특별검사를 요청하는 등 공세를 지속하고 있다.

31일 국민의힘은 예정에 없던 ‘대북 원전 의혹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적행위’라고 비판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주재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먼저 적극적인 수사와 감사를 의뢰하지 않는다면, 당 차원에서 진상규명위원회를 발족해 진실을 밝히는 데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의혹을 ‘제2의 대북송금 사건’으로 규정하며 특검을 압박하기도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003년 노무현 정부 출범 직후 이뤄진 대북송금 특검을 문재인 당시 민정수석이 주도했음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이번 의혹도 특검을 실시해달라”고 문 대통령에게 촉구했다.

논란을 촉발한 산업통상자원부의 ‘북한 원전 건설 및 남북 에너지 협력’ 문건이 “박근혜 정부 때부터 검토된 것”이라는 여권의 주장도 반박했다. 이철규 의원은 “이 문건은 2018년 5월에 작성됐다. 이때가 박근혜 정권 시절인가”라며 “몰염치한 궤변에 측은지심이 들 지경”이라고 쏘아붙였다.

서울시장 예비후보들도 긴급 기자회견을 열며 원전 의혹 공세에 힘을 보탰다.

나경원 후보는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원자력국민연대 등 탈원전 반대 단체와 함께 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은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민간인 사찰, 원전 대북상납 의혹 세 가지를 국민에게 이실직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세훈 후보는 국회 기자회견에서 삭제된 공문서들이 2018년 1∼2차 남북정상회담 사이에 작성된 것들이라며 “결국 모든 것이 청와대와 대통령을 보호하기 위함이다. 대통령은 무엇을 숨기려 하나. 무엇이 두렵나”라고 했다.

이종구 후보는 자신이 20대 국회 산업위원장 시절 월성1호기 원전 감사를 청구했다면서 “이 정권은 서류까지 조작해 탈원전을 밀어붙였고, 반대 세력을 사찰하고, 우리 선진 기술을 북한에 팔아넘기려는 이적 행위도 서슴지 않았다”고 맹비난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국민의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