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건설 내부문건, 서울보선 부동산 공약 탈바꿈 논란

우상호 의원 간담회서 SK건설 내부문건으로 공약 뒷받침
‘한강도로 상부 주택계획 검토서’ 외부 유출 경로 파악 안돼
우 의원 측 “해외사례도 많아...SK건설과 부동산공약은 무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민간기업의 내부문건이 서울 보궐선거 부동산 공약을 뒷받침하는 데 사용돼 논란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서울 서대문갑 4선)은 지난 25일 오전 국회에서 부동산 정책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16만가구 공공주택과 3가지 공공주택 공급대책을 설명하며 서울시장 당선 의지를 피력했다.

우 의원은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안철수, 나경원 후보가 주장하는 민간주택 공급론은 투기를 활성화시키고 원주민을 쫓아내는 정책이다”며 “이명박정부 뉴타운때도 원주민의 80%가 쫓겨나고 20%만 남았다”고 말했다.

이어, “두 후보의 부동산정책은 서울시민을 위한 것인가? 투기꾼과 건설사를 위한 것인가? 서울전역을 공사판으로 만들겠다는 것 아닌가”며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우상호 의원은 “SK건설이 검토한 ‘한강도로 상부 주택계획 검토서’를 바탕으로 본인의 부동산 공약 브랜드인 16만호 공공주택 건설의 장점을 피력했다.

우 의원은 16만가구 공공주택 공급대책과 관련, 3차례에 걸쳐 철길 위 주택건설에 성공한 프랑스 파리와 독일 아우토반 고속도로 위 1200가구 입주를 예로 들며 국내에서 충분히 가능한 공법이라고 강조했다.

문제는 SK건설이 검토했다고 하는 ‘한강도로 상부 주택계획 검토서’가 외부로 공개되지 않는 내부 검토자료였다는 점이다.

우 의원실에서는 간담회 후 문자를 통해 “금일 발송한 ‘우상호 부동산 해법 정책간담회’ 보도자료 중 SK건설의 ‘한강도로 상부 주택계획 검토서’는 내부 확인 중으로 정정 보도자료로 보도해주시기 바란다”며 진화해 나섰다.

SK건설 측은 난감한 상황이다. 문건이 흘러간 경로에 대해서 알지 못한 상황인 데다 출처 요청을 해 놓은 우 의원실에서도 문건을 받지는 않았다고 해명해서다.

우 의원은 이번 사태로 핵심 공약 검증이 미흡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자칫 민간기업의 검토서를 토대로 부동산 공약을 세운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불러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우 의원 측은 “도로 위 주택 건설이 SK건설만 검토 한 일 것도 아니며 해외사례도 충분이있다”며 해명했다. 공약을 세우고 검토하는 과정에서 부동산 공약에 자문하는 전문가 중 SK건설 출신이 이를 설명해 우 의원이 간담회에서 사용했다는 것이다.

우 의원 측은 “해명 보도자료를 냈다. SK건설과 우리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