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靑 “존슨 영국 총리, 문 대통령에 친서···‘G7 초청 재확인’”

문 대통령, 사실상 수락
답신 보낼 예정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6월 영국에서 열리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공식 초청돼 대면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22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한국의 G7 정상회의 초청을 재확인하고,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P4G 정상회의에 영국의 참석을 확약하는 내용의 친서를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며 “문 대통령도 이에 답신을 발송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존슨 총리는 서한에서 “지난 통화에서 글로벌 도전에 대응하고,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 간 협력 의지를 확인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오는 6월 영국에서 개최되는 G7 정상회의에 대통령을 모시게 된 것 역시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

존슨 총리는 또한 올해는 전 세계가 코로나 퇴치와 또 다른 팬데믹 예방, 자유무역 옹호, 탄소중립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 및 제 26차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등의 목표에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논의들에 대한민국의 목소리가 반영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존슨 총리는 “이번 기회를 빌려 서울에서 열리는 P4G 정상회의 초청에 감사드리며 참여를 확약드린다”며 “이 회의는 유엔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6)로 가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도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한민국은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열고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가기 위해 한국판 뉴딜을 발표하고,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한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G7 정상회의가 중요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기여해 나갈 것’이라는 요지의 답장을 발송할 계획이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