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편법 증여 의혹’ 전봉민 의원 국민의힘 탈당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아빠찬스' 논란이 일고 있는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의 자리가 비어 있다..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부친의 편법 증여로 재산을 증식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이 탈당하기로 했다.

22일 전봉민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 당적을 내려놓기로 결심했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앞서 편법 증여 관련 의혹이 보도된 지 이틀 만이다. 전 의원은 “아버님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국민 여러분과 당원 여러분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에 대한 “도의적 책임”이 탈당 배경이라고 밝혔다.

전 의원의 부친은 해당 의혹을 취재한 MBC 기자에게 3000만원을 주겠다면서 보도를 무마하려 한 정황이 드러난 상태다. 전 의원은 그러면서도 의혹의 핵심인 ‘일감 몰아주기’와 ‘증여세 납부'에 대해선 “관련 의혹은 정상적 절차와 규정에 따라 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법적인 쟁점에 대해선 “별도로 들을 시간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자세한 답변을 피했다. 탈당을 당 지도부와 조율했냐는 질문에는 “당에 구체적으로 누가 되기 때문에 저 스스로 그렇게 생각했다”고 답했다.

앞서 MBC는 전 의원과 동생들이 만든 회사에 부친의 이진종합건설이 도급공사와 아파트 분양사업 등 일감을 몰아주면서 재산을 130배 불렸고, 이는 사실상 편법증여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전봉민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