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불패의 부동산···‘아파트 vs 단독주택’ 승자는?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부동산 불패 신화’가 날로 공고해지는 듯한 우리 사회. 하지만 그 안에서도 상황에 따라 사람들의 희비는 엇갈리고 있는 중입니다.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봤습니다.

통계에 따르면 11월 기준 서울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10억 2,767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월에 확인된 10억 971만원에서 한 달 새 2,000만원 가까이 높아진 것이지요.

그런가하면 단독주택의 평균 매매가는 8억 9,413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아파트에 비해 1억원 이상 가격이 낮았는데요. 연립주택 매매가는 이보다 낮은 3억 1,343만원으로 아파트와 7억 1,424만원의 차이를 보였습니다.

이렇듯 단독주택 수준을 훌쩍 뛰어넘은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 원래부터 이랬던 것은 아닙니다. 서울에서 아파트 가격이 처음으로 단독주택을 추월한 것은 평균 매매가가 8억 1,343만원으로 올라섰던 2018년 11월인데요.

그 후 매매가의 차이는 좁혀졌다 멀어지기를 반복하다 지난달에는 1억 3,354만원으로 2008년 조사 시작 이래 역대 최대 차이를 기록하게 됐습니다. 다른 지역의 상황은 어떨까요?

6대 광역시를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달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3억 1,629만원. 단독주택은 이보다 1,357만원 낮은 3억 272만원에 거래된 것으로 집계됐는데요.

이는 앞서 2016년 1월에 나타난 역대 최대 차이인 1,120만원(아파트 2억 4,942만원/단독주택 2억 3,822만원)을 깬 기록입니다. 이렇다보니 전국 평균 역시 아파트가 강세. 이런 경향은 올해 더 심화된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에 대해 전문가는 시중 부동산 자금의 아파트 편중 현상이 한층 강해진 탓이라고 풀이합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는 특히 2030 젊은 세대에서 아파트 매입이 2배 이상 늘었다는 보고가 나오기도 했는데요.

여러 형태의 주택 중에서도 아파트, 특히 서울의 아파트를 향해 유난히 많은 돈과 관심이 집중되는 시대. 최근 들어 더욱 강해지고 있는 이 ‘아파트 불패’의 신화는 과연 언제까지 계속될까요?

박정아 기자 pja@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