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부산국제금융센터 꼭대기 63층에 외국계 금융사 6곳 입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등이 입주해 있는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사진=한국자산관리공사

부산시는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꼭대기인 63층 공간에 우선 입주 대상으로 4개국 외국계 금융사 6곳을 유치했다고 9일 밝혔다.

홍콩 BMI GROUP Limited 등 3개사와 미국계 한국씨티은행, 인도네시아 후오비 인도네시아, 이스라엘계 요즈마그룹 코리아가 입주할 예정이다.

해당 회사들은 1인당 10㎡ 내외의 공간을 3년 단위로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사업수행 평가를 거쳐 25년 범위에서 연장할 수 있다. 관리비와 인테리어 비용 등은 자부담이다.

부산시는 홍콩 금융 허브 위상 변화에 대응해 부산국제금융센터 63층에 외국계 금융기관 전용 사무 공간을 확보했다. 입주기업들이 성공적으로 부산에 정착하도록 비즈니스 지원, 통역 정주 여건 컨설팅, 사업모델 발굴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이들 기업이 성공적으로 정착해 본격적으로 비즈니스 활동을 펼칠 경우, 내년 착공해 2025년 완공 계획을 세운 부산국제금융센터 3단계 공간에서 다양한 금융 비즈니스 사업 모델들이 창출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이 동북아 금융 허브를 넘어 아시아·태평양 금융허브로 성장하려면 국내외 금융기관 유치와 함께 KDB산업은행, IBK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한국투자공사는 물론 한국벤처투자 등의 본사가 부산으로 이전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은비 기자 goodra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