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코로나에 감기까지···’ 체온, 제대로 측정하려면

코로나19에 기온까지 떨어지며 꺼낼 일이 두 배는 많아진 체온계. 집마다 가져야 할 필수품이 된 지 오래지요. 하지만 종류에 따라 올바른 사용법을 지키지 않으면 자칫 엉터리 결과를 얻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우선 피부적외선체온계는 적외선 센서로 이마·관자놀이의 표면 온도를 재는 비접촉 방식인데요. 피부에 땀이 나거나 물기가 있으면 체온이 낮게 나올 수 있으니 건조한 상태에서 3~5cm 거리를 두고 측정해야 합니다.

귀 안쪽 온도를 재는 접촉식 측정기로 어린 아이들에게 많이 사용하는 귀적외선체온계. 적외선 센서가 고막이 아닌 귀 벽을 향하면 정확도가 떨어지게 되니 측정 시 귀를 살짝 잡아당겨 일직선으로 유지해야 합니다.

겨드랑이와 입안 체온을 재는 전자체온계도 가정에서 많이 쓰는데요. 입안을 잴 때는 측정 부분을 혀 밑에 넣은 후 입을 꼭 다물고, 겨드랑이는 땀을 닦은 후 움푹 파인 곳에 측정 부분을 두고 팔로 잘 눌러야 합니다.

체온계 종류와 상관없이 공통적인 주의사항도 있습니다. 실내외 온도차가 큰 날에는 체온도 영향을 받게 되므로 실내에 들어와 20~30분이 지난 후 2회 이상 반복 측정하면 더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또 운동·목욕·음식물 섭취·외부활동 후에는 신진대사에 따라 체온이 다르게 나올 수 있으니 30분은 휴식한 뒤 측정하는 게 바람직. 마지막으로 체온계의 배터리가 충분하지 않을 때도 결과가 부정확하게 나올 수 있다는 점까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박정아 기자 pja@

관련태그

#체온계

#사용법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