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엔씨소프트, 순한 맛 ‘리니지’로 전 세대 공략…신작 모바일 게임 3종 공개

트릭스터·팡야, 추억의 게임 모바일로...
엔씨 개발 자회사 엔트리브 신작 3종 공개
“트릭스터M, 순한 맛 리니지”…저연령층 공략

이성구 엔트리브소프트 대표 겸 총괄 프로듀서(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 개발 자회사 엔트리브소프트가 자체 IP(지식재산권)을 활용한 신작 모바일 게임으로 저연령층 유저 공략에 나선다.

2일 엔씨소프트는 서울 역삼 소재 ‘더 라움’에서 신작 발표회 ‘TRINITY WAVE’를 개최해 개발 자회사 엔트리브소프트가 개발 중인 신작 모바일 게임 3종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트릭스터M’ ▲‘팡야M’ ▲‘프로야구 H3’ 중 트릭스터M과 팡야M은 엔트리브 자체 IP를 활용한 게임이다.

트릭스터M은 2003년부터 2014년까지 서비스한 ‘트릭스터’ IP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이다. 원작에서 사랑받았던 ‘드릴 액션’과 2D 도트 그래픽을 계승했다.

이성구 엔트리브소프트 대표는 “트릭스터M은 귀여운 리니지를 만들자는 목표로 제작했다”라며 “기존 원작에는 PVP가 없었으나, 모바일에는 전투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말했다. 이어 “리니지M과 리니지2M의 장점을 흡수해 좀 더 라이트하며, 저연령층에 리니지의 즐거움을 알게 해주는 것이 중요 포인트”였다며 “순한 맛 리니지라고 생각하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실감 나는 전투를 위해 리니지처럼 충돌처리도 도입됐다. 만약 대립 중인 이용자가 길을 막고 있으면, 상대방을 죽여서 길을 뚫고 지나갈 수 있다. 합성과 강화 시스템도 존재하나, 리니지처럼 강화 실패 때 무기 파괴는 없다.

그러면서 그는 “원작 트릭스터는 아름다운 스토리를 가지고 있었으나 안타깝게 서비스 종료로 스토리를 매듭짓지 못했다”면서 “이번 트릭스터M을 통해 이용자는 결말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팡야M은 골프게임 ‘팡야’ IP를 활용한 모바일 판타지 골프 게임이다. 원작 팡야는 2004년 출시, 글로벌 40여개 국가에서 오랜 세월 동안 사랑을 받았다. 엔트리브는 원작의 그래픽을 업그레이드하고 모바일에 최적화된 조작감을 선보일 계획이다.

노우영 팡야M 디렉터는 “팡야M은 비욘드 팡야 즉 팡야의 리메이크 버전이라고 할 수 있다”며 “팬들을 위해 모든 캐릭터에 감성적 연출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성구 대표는 “동남아에서 출시된 팡야 모바일과는 전혀 다른 게임”이라며 “게임의 룰 방식 등 새롭게 만들었다고 생각하면 된다”라고 보탰다.

프로야구 H3은 차세대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으로, 이용자는 감독에 더해 구단주의 역할을 맡아 야구단을 운영한다. 잠재력을 보유한 선수를 발굴하는 ‘스카우터’와 ‘콜업’ 시스템, 선수의 가치를 평가받을 수 있는 ‘이적 시장’ 등의 콘텐츠들이 포함됐다.

엔씨는 프로야구 H3에 첨단 AI(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다. 이용자는 엔씨의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AI를 게임을 통해 경험할 수 있다. 회사 측은 단순 경기 시뮬레이션 결과 재생에서 한 단계 나아가 하이라이트, 리포트, 뉴스 등 다양한 콘텐츠에 AI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다.

한편 이성구 대표는 “트릭스터M과 프로야구 H3는 올해 출시를, 팡야는 내년 서비스 시작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도 “엔씨에서 준비 중인 블레이드앤소울2, 아이온2 등과 조율해 최종 출시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공개된 게임 모두 퍼플에 적용, 크로스 플레이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가람 기자 ja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