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 지방은행서도 공급 시작

지난 5월부터 6개 시중은행과 1개 지방은행(대구은행)을 통해 공급된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 신청이 29일부터 국내 5개 지방은행에서도 시작된다.

신용보증기금은 대출에 95% 보증을 제공하는 소상공인 대상의 2차 금융지원 대출 공급기관이 29일부터 확대돼 지방은행에서도 대출 신청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번에 소상공인 대상 2차 금융지원 대출이 공급되는 은행은 부산, 경남, 대구, 광주, 전북, 제주은행 등이다.

대출 지원 내용은 지난 5월 중 지원 업무를 개시한 7개 은행과 동일하게 운용되며 대출한도는 업체당 1000만원, 대출만기는 5년(2년 거치 3년 분할상환 방식)이며 금리는 연 3~4% 수준으로 신용등급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대출 심사업무는 은행에 위탁된 만큼 대출 희망자는 신보 지점을 방문하지 않고도 은행에서 대출과 보증을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다.

다만 현재 국세나 지방세를 체납 중이거나 기존에 빌린 채무가 연체 중인 사람, 이미 1차 소상공인 대출(시중은행 이차보전·기업은행 초저금리·소상공인진흥공단 경영안정자금 대출) 수혜자는 중복해서 받을 수 없다.

실제 대출 공급 여부는 은행별 대출심사 후 결정되며 대출신청에 필요한 서류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은행별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지난 5월 18일부터 소상공인 2차 대출업무를 시작한 7개 은행들은 6월 말 현재까지 약 3600개 기업에 3600억원을 지원했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