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진교원 SK하이닉스 사장 ‘금탑산업훈장’···메모리 반도체 개발 공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제55회 발명의 날 기념식

thumbanil
진교원 SK하이닉스 사장이 메모리 반도체 개발 업무 공적을 인정받아 올해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특허청은 한국발명진흥회와 함께 24일 서울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제55회 발명의 날’ 기념식을 열고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한 발명유공자 79명의 포상과 최고의 혁신발명가에게 수여되는 ‘올해의 발명왕’ 시상을 했다.

진교원 사장은 35년 이상 메모리 반도체 개발 업무를 담당하며 대한민국 메모리 반도체가 세계 최고의 명성을 유지하는 데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은탑산업훈장은 노영백 우주일렉트로닉스 회장과 황유상 삼성전자 펠로에게 수여됐다. 동탑산업훈장은 김진석 휴럼 대표와 안순현 렉스젠 대표가 받았다.

한 해 동안 신기술 연구개발과 창의적 혁신으로 과학기술계에 귀감이 된 ‘올해의 발명왕’에는 세계 최초로 롤러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의 핵심 원천 기술과 제품 개발에 기여한 김인주 LG디스플레이 팀장이 선정됐다.

한편 발명의 날은 매년 5월 19일이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한 달가량 늦게 열렸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