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아 기자
등록 :
2020-03-17 08:58
관련 태그

#국회의원

#아파트

[카드뉴스]‘강남 아파트 보유’는 기본이라는 이 직업

4년 임기 동안 국민의 대리인으로 각 지역구를 대표해 활동하게 되는 국회의원. 그런데 이들 중 상당수는 자신이 선출된 지역구가 아닌 다른 곳, 특히 ‘서울 강남’에 아파트를 보유한 사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대 국회의원의 아파트 보유 현황은 어떨까요?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2016년, 2019년에 신고된 부동산 자산 중 시세 파악이 가능한 아파트·오피스텔(아파트)을 대상으로 분석했습니다.

2019년 신고 기준 전체 국회의원 300명 중 아파트를 보유한 이들은 223명이며, 총 346채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이 중 서울에 위치한 아파트는 171채로 전체의 절반 수준인 49.4%에 달했습니다.

서울 지역의 의석수(58석)와 비교해보면 보유한 아파트 수는 3배나 많은 셈이지요. 강남으로 범위를 좁혀 보면 그 차이는 더 커집니다. 강남 4구권의 의석수(13석) 대비 아파트 수는 82채로 6.3배에 달하는 것.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은 반대 상황입니다. 의석수는 171석이지만 보유 아파트는 104채에 불과했지요. 수치만 보면 많은 의원들이 자신의 지역구가 아닌 서울이나 강남에 아파트를 샀다는 추측이 가능합니다.

그 이유는? 다음을 통해 짐작해볼 수 있습니다. 의원들이 보유한 아파트의 지역별 가격 상승 현황을 보면 의정 활동이 시작된 2016년과 비교해 서울은 6억 3천, 강남권은 8억 6천만원 오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반면, 서울 이외 지방의 상승액은 7천만원 수준으로, 서울과 강남이 각각 8배~12배나 가격이 많이 오른 것이지요. 심지어 서울과 경기를 제외한 지방의 상승액은 고작 2천만원에 불과했습니다.

이 같은 서울 편중 현상은 시세 총액으로 따지면 훨씬 분명하게 드러나는데요. 의원들이 보유한 아파트의 시세 총액 3,518억원 중 79%가 서울에, 그중 51%가 강남권에 몰려 있었습니다.

최근 몇 년간 집값이 폭등하며 서민들에게 내 집 마련의 희망이 멀어지고 있을 때, 일부 의원들은 상당한 불로소득을 챙기게 된 꼴인데요.

지역구의 목소리를 대변해야 할 이들이 정작 대다수 국민은 공감할 수 없는 딴 세상에 살아가는, 참 씁씁한 현실입니다.

박정아 기자 pja@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