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코로나 추경, 메르스 때 6.2조 넘는 규모로 편성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당정협의회. 사진=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당시에 편성했던 추경 6조2000억원을 넘는 규모로 편성될 것으로 보인다.

2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국회에서 당정협의를 갖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경 편성을 논의했다. 회의 이후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추경안 편성 과정에서 민주당의 요구사항을 최대한 반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추경 규모에 대해 “2015년 메르스 사태 추경예산 6조2천억원(세출예산 기준)을 넘는 세출예산을 편성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정은 소상공인·중소기업 긴급경영안정자금과 소상공인 초저금리 대출을 각각 2조원 확대하고 신·기보(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의 특례보증도 2조원 확대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국민의 생활 안정을 위해 아이를 둔 부모 236만명에게는 아동양육 쿠폰을 지급하고, 소비 촉진을 위해 고효율 가전기기 구매금액 10% 환급을 대폭 확대키로 했다.

특히, 피해가 심각한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선 의료 인프라 구축,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 긴급자금 지원,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지원예산을 별도 배정하기로 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당정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