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추경 신속히 편성”···여야도 화답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영수회담.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를 방문해 여야 4당 대표와 영수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추가경정예산(추경)을 신속히 편성해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했다. 여야 대표도 추경에 공감대를 이루었다.

28일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만나 회동을 가졌다. 이날 회동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초당적 협력을 구하기 위해 국회를 찾아왔다”며 “정부는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범국가적인 대응을 위한 국회의 협력이 첫발을 잘 뗀 만큼 협력의 강도와 속도를 높여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 가지 필요한 지원을 예산으로 충분히 뒷받침하기 위해 긴급 추경을 편성하여 최대한 빨리 국회에 제출하겠다. 핵심은 속도라고 생각한다”며 “2015년 메르스 사태때 제가 야당 대표로서 추경을 먼저 제안하고 신속히 통과시킨 경험이 있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는 “재정적 법적 지원은 국회 의무이자 역할입니다. 미래통합당은 협조와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예비비든 추경이든 모두 선제적 돕겠다”고 화답했다. 다만, 황 대표는 이번 사태에 책임이 정부에 있다고 봤다.

황 대표는 “우한 코로나 사태는 최초 중국으로부터 시작된 감염병 확산 사태였다”며 “그러나 점차 우리나라의 우한 코로나는 인재 성격을 띠게 됐다”고 봤다. 그러면서 “지금 위기의 배경에는 정부 대응 실패가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며 “무엇보다 초동 대처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중국발 입국 금지 조치가 위기 초반 반드시 실시돼야 했다”며 “우리당은 물론 국민과 전문가들이 얼마나 줄기차제 요구하고 호소했지 않나. 그러나 대통령께서는 듣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결국 제대로 움직이지 못한 것”이라고 문제 삼았다.

유성엽 공동대표도 “정부는 지체 말고 코로나 추경을 해야 한다”며 “코로나 방역과 검역에 드는 비용뿐 아니라 이로인한 경제적 충격을 완화하는 실질적 지원대책이 포함돼야 한다”고 공감했다.

유 공동대표도 정부를 질책했다. 그는 “안타깝게도 정부의 코로나 초기 대응은 명백히 실패했다”며 “좀 더 긴장했어야. 좀 더 철저했어야했다. 안전불감증에 빠진 정부의 안일한 판단과 대처가 사태를 이렇게 키워버렸다”고 지적했다.

유 공동대표는 “그러나 지금은 누구의 잘잘못을 따질 때가 아니다”라며 “오늘 회담을 계기로 여야 정치권 모두 정쟁을 즉각 중단하고 재난극복위한 초당적 협력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문재인

#코로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