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임대현 기자
등록 :
2020-02-26 09:39
관련 태그

#홍익표

홍익표, 봉쇄 발언에 추가 해명…“이미 썼던 표현”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책으로 ‘대구·경북 봉쇄’를 언급했다가 논란에 휘말린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추가 해명에 나섰다. 이미 한 달 전부터 썼던 표현이라는 것이다.

26일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부가 사실 ‘봉쇄’ 표현을 이미 한 달 전부터 썼다”며 “차단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혼란·불안감을 드린 것은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홍 수석 대변인은 “사실은 어제 (당정)회의에서도 논의를 할 때 아무도 심각하게 보지 않고 지나갔던 이유는 방역 당국에서의 표현이었고 계속 정부는 사실 봉쇄라는 표현을 이미 한 달 전부터 썼다”며 “방역 전문가 그룹이나 정부 당국 차원에서는 당연한 표현이었기 때문에 이것이 보고서 내용에도 있었고 그 브리핑 자료 포함해서 정부 측이 준비해 온 브리핑 자료 초안에도 이 내용이 그대로 포함되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쨌든 신중하지 않은 표현 또 오해가 있는 표현을 통해서 혼란을 드리고 불안감을 드린 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다만 절대로 어제의 표현은 대구 경북 지역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지원 그다음에 방역을 조기에 코로나19 차단이라는 의지를 표현하는 과정이었다라고 이해해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취재진) 질문이 딱 대구·경북을 특정해서 대구·경북에 대한 봉쇄냐. 이렇게 질문한 게 아니라 봉쇄 정책 전체를 질문했었다”면서 “그래서 봉쇄 정책이 뭐냐 그래서 지금 현재도 봉쇄 정책을 하는데 좀 더 강력히 한다는 것은 특정 종교 집단과 관련돼서 이런 분들을 대상으로 좀 더 이동이나 그런 것들을 행정력을 통해서 강제하고 이런 것들을 고민하고 있다라는 의미로 말씀 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 수석대변인은 전날 고위 당정협의회 이후 브리핑에서 “봉쇄정책을 극대화시켜 (코로나19) 전파를 최대한 차단하겠다”면서 “특히 대구·경북을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어서는 적극 차단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이에 사실상 대구·경북 봉쇄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홍 수석대변인은 추가 브리핑에서 “방역적 차원의 의미이지 대구·경북을 고립시키는 것처럼 나가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