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펭귄처럼 얼음물에 풍덩···왜죠?’ 전국 이색 겨울 대회들

예년보다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지만, 전국에는 겨울을 더욱 겨울답게 만들어줄 대회들이 줄줄이 개막을 기다리고 있는데요. 그중에는 고개를 갸웃거리게 만들기도 하는 이색 대회들도 있다는 사실.

◇빨간오뎅 푸드파이트 대회(12월 21일, 충북 제천)=겨울 대표 간식 어묵. 특히 빨간어묵의 뜨거운 맛은 외투를 뚫고 들어오는 칼바람도 금방 잊게 만들지요. ‘핫 앤 스파이시’ 푸드 페스티벌이 열리는 제천에서 바로 이 빨간어묵 빨리 먹기를 겨루는 대회가 진행됩니다.

◇겨울바다 국제펭귄수영대회(2020년 1월 1일, 제주 서귀포)=열로 열을 다스린다는 이열치열(以熱治熱)처럼 추위로 추위를 다스리는 이한치한(以寒治寒)도 가능한 말일까요? 새해 첫날 서귀포에서는 펭귄처럼 얼음물에 뛰어들며 새해 각오를 다지는 수영축제가 열립니다.

◇오지 알몸 마라톤 대회(2020년 1월 4일, 경북 봉화)=역시 날이 추울수록 열기는 뜨거워질 대회입니다. 2/5/10㎞ 코스로 나뉘어 남녀노소 모두 참여 가능합니다. 청정 오지의 아름다운 비경을 가진 낙동강 세평 하늘길을 달리며 힘차게 한해를 시작하자는 의미가 담겼습니다.

◇전국얼음축구대회(2020년 1월 18일~23일, 강원 인제)=축구를 좋아한다면 주목! 빙판 경기장에서 색다른 축구를 경험할 수 있는 도지사배 경기입니다. 일반·혼성·대학·고등·중등·군인·생활체육부 등으로 다양한 팀 구성이 가능하며, 총 3천만원의 상금이 걸려있습니다.

겨울답지 않은 날씨 탓에 일부 축제장은 일정을 진행할 수 있을지 노심초사하고 있는데요. 추울수록 미세먼지도 잦아든다는데, 전국 축제들이 무사히 열릴 수 있도록 앞으로 조금만 더 기온이 떨어지면 좋겠습니다.

박정아 기자 pja@

관련태그

#겨울

#축제

#대회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