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유철 카리스 대표 “1.2조 규모 우크라이나 도로현대화 2년내 완성”

우크라이나 국영금융공사·소크랏과 ‘3자 합작법인’ 설립
총 사업규모 14억 달러···전기차충전소·PVC가드레일 설치

이미지 확대thumbanil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는 (사진 왼쪽부터) 유철 카리스 대표이사, 볼로디미르 스타브니우크(Volodymyr Stavniuk) 국영금융공사장, 블라들렌 레브추크 투자부문 사장. 사진=김정훈 기자

도로 가드레일 제작 전문업체인 카리스(Caris)가 2년간 우크라이나 현지 도로현대화 사업에 나선다. 총 14억 달러 규모의 투자금이 집행되는 전기자동차(EV) 충전소 설치 및 도로 PVC(폴리염화비닐) 가드레일 설치 작업에 참여한다.

유철 카리스 대표이사는 2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우크라이나 도로현대화 사업설명 오찬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사업설명회에는 유철 대표와 함께 우크라이나 경제부 산하 국영금융공사(SFII)의 볼로디미르 스타브니우크 공사장, 투자그룹 소크랏(Sokrat)의 블라들렌 레브추크 수석매니저(투자부문 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우크라이나 도로현대화 사업은 현지 전기차충전소 800곳에 충전기 6800대를 설치하고 향후 3년간 전기차충전소 인근 도로에 가드레일 장착 등의 작업을 진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해당 사업의 전체 규모는 14억 달러(약 1조6000억원)에 달한다. 카리스는 최근 국영금융공사, 소크랏과 3자간 업무협약(MOA)을 체결했다.

유 대표는 “우즈베키스탄에 진출하면서 주변 국가까지 사업을 넓혀가게 됐다. 우크라이나 국영금융공사가 자금을 지원하고 기술력을 보유한 카리스가 사업에 참여하는 방식인데, 2년 안에 프로젝트를 완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2월에 카리스-우크라이나 합작법인이 설립될 예정”이라며 “합작사 지분은 카리스와 소크랏이 각각 45.5%, 국영금융기관이 나머지 9.0%를 나눠 갖는다”고 설명했다.

국영금융공사는 우크라이나 정부 기관과 파트너들의 이득을 위해 외국인 직접 투자와 전략적 제휴를 촉진할 요량으로 설립된 국가혁신재정기구다. 볼로디미르 스타브니우크 국영금융공사장은 “우크라이나 내 해외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만들어진 기관”이라며 “한국 기업들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전기차충전소 등의 혁신 사업을 진행하거나 우크라이나의 다양한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일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우크라이나는 유럽연합(EU) 경제권에 들어가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고, 유럽과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해 무역거래량도 많이 늘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소크랏은 광범위한 투자자를 위한 서비스와 기성품 전략을 갖춘 범용 투자 그룹이다. 1994년에 설립돼 현재 우크라이나 자본 시장의 최대 운영 업체다. 블라들렌 레브추크 투자부문 사장은 “소크랏은 우크라이나의 첫 번째 투자 회사로 금융부문에서 가장 앞서간다. 많은 분야에서 우크라이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2015년 설립된 카리스는 충북 청주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다. PVC 가드레일, PVC 방음벽, PVC 토류판, PVC 도로경계석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도로 차량용 방호울타리 플라스틱 가드레일을 개발해 전 세계에서 독점 생산하고 있다. 벤처기업인증과 녹색인증, 국내차량충돌테스트, 미국차량충돌 테스트 등을 모두 통과했다.

지난해 11월에는 국제도로연맹(IRF)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올 3월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R52 장영실상까지 거머쥐면서 사업 영역을 해외로 넓혀나가고 있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