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광기술원, DCC에서 ‘차세대 광학모듈 기술교류회’ 개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제4차 산업혁명을 실현할 첨단기기의 ‘눈’...차세대 광학모듈 기반구축 활력

thumbanil

2019년 차세대 광학모듈 기술교류회 포스터

한국광기술원(원장 김영선)은 차세대 광학모듈 기반구축을 위한 기술교류회를 7월 18일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술교류회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지원한 산업융합기반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적외선 광학렌즈 기술개발 및 산업화 지원’사업과 ‘차세대 광학모듈 핵심공정 및 시제품제작 기반구축’ 사업(사업주관: 한국광기술원, 책임자: 최주현 본부장)을 통한 기업지원 및 사업 추진경과 공유와 함께 국·내외 광학모듈 전문가의 최신 기술동향 소개와 산업용 광학계 발전을 위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 될 예정이다.

다양한 응용 분야를 창출하는 마이크로 렌즈분야에 스위스 Axetris사 김면식 박사, ㈜와이앤지 오은송 박사의 발표와 천체 우주항공용 광학계 관련 ㈜그린광학 김동균 전무, 차량용 광학렌즈 관련 ㈜옵트론텍 김재범 이사, 적외선 광학소재·부품 및 광학시스템 관련 FLIR SYSTEMS 이해동 지사장, 한국광기술원 김선훈 박사 발표를 통하여 제4차 산업혁명 미래산업의 산업용 광학계 역할 및 기술동향을 공유한다.

광학렌즈 및 모듈은 자동차, 휴대폰, 보안감시, 디지털 카메라 등 주요 첨단 IT 기기들의 정보입력을 담당하는 첨단기기의 ‘눈’에 해당되며, 제4차 산업혁명의 초실감성 구현을 위한 핵심부품이다.

차세대 광학모듈의 개발로 그동안 전통적으로 적용되던 휴대폰, 블랙박스, CCTV 분야 이외에도 고부가가치 산업에 적용되는 자율주행차, 광통신, 스마트가전, 의료 및 헬스케어, 액션카메라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다.

한편, 한국광기술원은 광학소재, 광학설계, 공정기술, 측정평가 등 전주기 광학기술을 바탕으로 가시광부터 원적외선 대역까지 광학유리 소재 및 광학렌즈 분야에서 국내 최고 기술수준을 보유하여 국내 선진국형 광학산업화에 역점을 두고 있다. 특히 기존 사출성형 기반의 플라스틱 렌즈의 공정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인 웨이퍼 레벨 광학 렌즈 대량생산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웨이퍼 레벨 광학렌즈 기술은 자외선 경화수지 및 열 경화수지를 이용하여 내열성이 우수하고, 소형·경량화 되고, 공정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인 ‘웨이퍼 렌즈 및 모듈’의 대량 생산기술로 그 동안 90% 이상 주류를 이루고 있던 열에 약한 플라스틱 사출렌즈를 대신할 신기술·신시장의 창출이 기대된다.

한국광기술원 김영선 원장은 “소재, 설계, 가공, 성형, 코팅, 측정분석 등 전주기적 기술개발 및 기업지원을 통해, 원천소재의 산업화와 광학렌즈 모듈의 고부가가치화를 실현하고, 광학렌즈 분야의 일본 수입규제에 대응하여 핵심 소재부품의 내재화를 선도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호남 김재홍 기자 hong9629@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