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주 특례시 지정, 정부 차원의 지원 필요하다”

김승수 전주시장과 전주·청주 국회의원, 이낙연 총리 면담 특례시 지정 지원 요청

김승수 전주시장과 전주·청주 지역 정치권이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전주 특례시 지정을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김 시장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전주병), 김광수 의원(전주갑, 민주평화당), 정운천 의원(전주을, 국민의당), 정우택 의원(자유한국당, 청주시상당구)과 변재일 의원(더불어민주당, 청주시청원구), 김항섭 청주부시장 등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현재 국회에 제출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대로 광역시 없는 도(道)의 도청 소재지이자 인구50만 이상 도시인 전주를 특례시로 지정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정부의 광역단체 위주의 지원 속에 국가예산과 기관유치 등에서 지역 간 격차가 심화돼온 상황에 우려를 표한 뒤 “광역시가 없는 지역은 2분의 1, 3분의 1 정도 밖에 정부지원을 배분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 어려움이 있다”면서, “다른 지역의 발전을 늘 응원하고는 있지만 광역시 없는 전북과 충북에 꼭 특례시를 지정해서 국가균형발전을 이뤄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특례시를 지역 여건 등의 고려 없이 인구만을 기준으로 할 경우 수도권 쏠림 현상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며, “앞으로 수도권을 제외하고 스스로 100만명을 넘길 수 없는 도시는 사실상 없는 만큼 특례시를 인구 차원이 아니라, 행정수요와 국가균형발전을 고려해서 지정하도록 정부 차원에서도 적극 지원해 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호남 강기운 기자 kangkiu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