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슈 콕콕]터질 게 터졌다···체육계 성폭력, 뿌리 뽑힐까

심석희 선수의 조재범 전 코치 고소 이후 체육계에도 ‘미투’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전 유도선수 신유용이 한겨레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고등학교 시절 코치로부터 수년간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것.

인터뷰에서 신 씨는 2011년 여름부터 고교 졸업 후인 2015년까지 전 유도부 코치 A씨로부터 약 20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네티즌은 체육계에서 잇따라 터져 나오고 있는 성폭행 폭로에 분노하며 피해 예방과 재발 방지 대책 등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요.

정부부처 역시 논의를 시작했습니다. 외부참여형 위원회를 구성,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는 것. 또 성폭력 유형에 중대한 성추행을 포함하는 등 범위를 확대하고, 영구제명 조치를 비롯한 처벌 규정도 정비한다는 방침인데요.

수직적이고 폐쇄적인 구조로 굳어져버린 우리나라 체육계. 피해 선수들이 어렵게 용기를 낸 만큼 단호한 처벌과 근본적인 대안, 지금이라도 하루 빨리 마련돼야겠습니다.

박정아 기자 pja@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