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만원 은방울꽃 부케’ 논란에 박서원 대표 “40만원, 비싸긴하네”

‘1천만원 은방울꽃 부케 가격’ 논란…박서원 대표 “40만원, 비싸긴하네” / 사진=박서원 SNS

‘1천만원 은방울꽃 부케 가격’ 논란…박서원 대표 “40만원, 비싸긴하네”/사진=박서원 SNS

두산 매거진 박서원 대표와 JTBC 전 아나운서 조수애가 최근 결혼식을 올린 가운데 부케 관련 논란에 대해서 해명했다.

11일 박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은방울꽃 부케 40만원! 비싸긴하네.."라는 글과 함께 은방울꽃 부케의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한 매체는 박서원과 조수애의 결혼식날 쓰였던 부케가 1천만원에 호가한다는 보도를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박서원이 직접적으로 해명한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박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내 조수애와 함께한 웨딩사진을 게재하면서 사랑꾼 면모를 펼치기도 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박서원과 조수애가 각각 야상점퍼와 한복을 입고 상반되는 패션을 뽐내고 있다. 지금껏 보지 못했던 이색적인 웨딩화보가 눈길을 끈다.

조수애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웨딩화보를 게재하며 행복한 감정을 드러냈다. 사진 속에는 웨딩드레스와 턱시도를 차려입은 조수애와 박서원의 모습이 담겨 있다. 손을 꼭 맞잡고 있는 모습이 영락없는 신혼 부부다.

박서원은 두산 인프라코어 박용만 회장의 아들로 두산매거진 대표, 오리콤 최고광고제작책임자와 두산그룹 전무를 맡고 있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지난 2016년 1800:1의 경쟁률을 뚫고 JTBC에 입사했다. 하지만 결혼 소식이 전해질 때쯤 사의를 표명했다.

박서원은 1979년 생으로 올해 나이 40세, 조수애 아나운서는 1992년생으로 올해 나이 27세로 두 사람의 나이차이는 13살이다.

한편 조수애와 박서원은 지난 8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