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네트웍스, 말레이시아 가전 렌털 시장 진출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4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말레이시아 가전 판매 법인인 ‘SK네트웍스 리테일 말레이시아’ 발대식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제공

SK네트웍스가 말레이시아에서 가전 렌털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SK네트웍스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말레이시아 가전 판매 법인 ‘SK네트웍스 리테일 말레이시아(SK Networks Retails Malaysia)’가 판매인 발대식을 가졌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발대식에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 류권주 SK매직 대표 등 최고 경영진과 판매 인력(MC), 현지 언론사를 비롯한 외부 주요인사 등 총 520여명이 함께했다. 새로운 도전과 의미를 기념하는 깃발 수여식과 지역별 영업 매니저 임명식, 말레이시아 현지 출시 제품에 대한 소개도 진행됐다.

SK네트웍스는 SK그룹 내 독보적인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 시장 진출을 검토해 왔다. 말레이시아는 동남아시아 국가 중 국가 경쟁력과 소득 수준이 높고 한국형 정수기 렌털 사업 모델이 정착된 만큼, 진출이 적합하다고 판단됐다.

SK네트웍스는 지난 4월~6월 시장 및 고객 조사를 통해 말레이시아 렌털 사업 진입 전략을 수립, 관련 조직을 구성해왔다. 10월 쿠알라룸푸르에 렌털 법인인 SK네트웍스 리테일 말레이시아 사무실을 오픈했다.

SK네트웍스 리테일 말레이시아가 말레이시아에서 렌털할 제품은 SK매직의 정수기, 공기청정기, 안마의자 등이다. 특히 정수기의 경우 세계 최초 냉온수 기능을 탑재한 직수 정수기를 말레이시아에서 출시해 현지 고객들이 중요하게 여기는 ‘위생’과 ‘미네랄이 풍부한 물’을 제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말레이시아에 직수 정수기를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지 고객 대상 커뮤니케이션은 한글 발음을 영문 표기한 ‘JIK.SOO(직수)’를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SK매직의 기술적 우위와 차별성을 부각할 수 있고, 한국산 정수기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를 활용함과 동시에 정수기의 ‘한류’에도 일조할 예정이다.

SK네트웍스 리테일 말레이시아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이포, 조호루 바루 등 북부, 중부, 남부의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영업기반을 확보하고 점진적으로 말레이시아 전역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현지 고객들이 한국과 동 시점에 제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한국과 신제품 출시 시기를 맞출 계획이다.

최 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오늘은 SK매직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을 알리는 뜻깊은 날”이라며 “동남아 경제의 중심인 말레이시아에서 항상 고객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최고의 품질과 서비스로 고객 감동 실현으로 말레이시아 No. 1사업자가 돼야 한다. 이를 기반으로 베트남, 인도네시아뿐 아니라 세계로 뻗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판매인 웨인옹씨는 “말레이시아에서 한국 최대 기업 중 하나인 SK그룹의 일원으로 우수한 제품을 팔 수 있게 돼 자긍심을 느낀다”며 “이번 기회로 SK매직의 고객 지향적 이미지를 확고히 심어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다음 행사에서는 행사 참가가 아닌 저 무대에 설 수 있는 조직장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SK매직의 첨단 기술력과 세련된 디자으로 말레이시아 중산층 이상 고객들의 니즈에 부합하여 고객 가치를 높여나갈 것”이라며 “말레이시아 고객들이 심각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는 미세 플라스틱 이슈를 해결해 말레이시아 현지 사회문제 해결과 동시에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관 7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