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유민주 기자
등록 :
2018-11-29 17:16

靑, 사칭 메일 주의 당부…“관계자 사전협의 없으면 가능성 높다”

김의겸 대변인, 사칭 메일 수신 주의
“공직자·국민들이 주의 기울여주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간담회를 열고 청와대 관계자 메일 사칭과 도용을 지목하며 “청와대 관계자가 사전협의나 사전 연락을 하지 않고 보낸 메일은 사칭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공직자를 포함해서 국민들이 그에 대해서 주의를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개념에 대해 “사칭과 도용 2가지로 나뉜다. 도용은 그야 말로 해킹”이라며 “그래서 범인이 어떤 이메일을 관리하는 메인 서버에 들어가서 윤건형 실장의 패스워드와 아이디를 모두 다 알아내서 그야말로 윤건형 실장의 이메일로 보내는 것이 도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보도가 난 윤 실장은 사칭에 해당된다. 그래서 서버에 들어가서 해킹한 것이 아닌 이름만 문패만 바꿔서 보내고 그쪽에서 리턴을 하면 편지도 이메일도 범인이 받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김 대변인은 “여러 사람인 줄 알았더니 한 사람이다. 사칭을 통해서 보낸 이메일이 한 사람에게 갔고 그 사람이 윤 실장에게 전화해 파악해 보니 한 사람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개인의 동의를 얻어 보안인증을 강화를 했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당부 말씀 드린다. 대변인의 당부”라고 전했다.

또한 이 자리에서 김 대변인은 ‘지금 하신 당부를 그때 하지 않고 지금 하는 이유’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일단 그때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고, 일반적인 경우로 이런 정도의 사칭은 많이 발생한다고 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이이피가 해외에 있다고 추적이 안된다고 했는데 안보실건 역시 그렇다면 어떻게 되나’라는 질문에는 “안보실건은 모르겠다. 수사를 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사칭한 이메일이 정부 관계자에게 발송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올 초 윤 실장 개인 계정으로 ‘대북정책과 관련된 내부 자료를 보내달라’는 메일이 발송됐고 수신인은 정부 부처 관계자로 알려졌다.

이는 메일을 받은 이들 가운데 윤 실장에게 사실관계를 물으면서 윤 실장이 알게된 사건이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5.08 | 제호 : 뉴스웨이 | 발행인 : 김종현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