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등록 :
2018-11-19 09:06
관련 태그

#대구

#경북

#강정영

청약제도 개정안 실행 전 마지막 기회, 메가시티 태왕아너스 21일 1순위

오픈 주말 3일간 2만5000여명 몰려, 아파트 20일 특별공급, 21일 1순위, 오피스텔 청약 22~25일 접수

메가시티 태왕아너스 모델하우스에 관람객이 몰려들고 있다.(사진제공=태왕)

지난 16일 서대구 고속철도역 최대 수혜단지로 손꼽히는 '메가시티 태왕아너스'가 모델하우스를 열고 20일 특별공급, 21일 1순위, 22일 2순위 청약접수에 들어간다.

'메가시티 태왕아너스' 모델하우스에는 주말까지 3일간 2만 5000여명이 다녀가며, 서재지역 13년만의 첫 중대형 대단지 신규아파트에 대한 관심을 실감케 했다.

'메가시티 태왕아너스'는 10년 넘게 중대형 아파트 신규공급이 전무했던 지역에 최근 서대구 고속철도역 신설,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개원 등 호재가 많아 오픈 전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또한 이 단지는 청약제도 개정안 실행 미적용 마지막 단지로, 투자자들이 다수 몰려들었다. 전 타입 1순위가 가점제 없이 100% 추첨제로 진행되어 유주택자도 1순위 청약이 가능하며, 분양권・입주권을 주택소유로 보지 않는 마지막 기회로, 상담석 앞에도 수십 명이 대기하는 등 주말내내 북새통을 이루었다.

모델하우스 방문객들은 지금까지 서재지역에서 볼 수 없었던 놀라운 평면과 제품력에 감탄했고, 지상 38층 규모로 스케일이 다른 모형도 앞에서 중대형 대단지의 커뮤니티와 142m나 되는 넓은 동간 사이의 공원설계에 또한번 감탄했다.

분양가(발코니확장비별도)는 전용 77㎡ 299,00,000원~319,000,000원, 전용 84㎡ 320,000,000원~350,800,000원, 전용 114㎡ 422,000,000원~457,000,000원, 펜트하우스 117㎡ 499,900,000원, 오피스텔 243,000,000원~255,000,000원으로, 대체로 합리적이라는 평가다.

더불어, 아파트는 계약금 10%, 중도금무이자융자혜택이 주어지며, 오피스텔은 계약금 10%, 중도금무이자융자에 시스템에어컨(거실,침실1) 및 붙박이장 무상시공(침실2)혜택이 주어진다. 한편 오피스텔은 청약통장, 거주지제한 없이 만 19세 이상 누구나 청약할 수 있다.

분양관계자는 “이 지역에서 중대형 아파트를 기다린 수요자와 20년 넘은 성서지역 아파트에서 새 아파트로 갈아타려는 수요자 등 실수요자들이 다수 대기하고 있는데다 서대구 개발호재와 이 지역을 대표하는 프리미엄 마크로서의 가치를 기대하는 투자자들까지 합세하고 있다”며, “높은 청약경쟁률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메가시티 태왕아너스'는 서재-세천-죽곡 2만 7000여 세대 서대구 금호강변 메가시티 중심에 전용 77㎡ 140세대, 전용 84㎡ 568세대, 전용 114㎡ 142세대, 전용 117㎡펜트하우스 7세대, 오피스텔 전용 84㎡ 82실 등 총 939세대로 구성된다.

특히, 이 단지는 서재지구 처음으로 LG U+ 기반의 첨단 ICT 솔루션 AI스마트홈 시스템을 적용한 인공지능아파트로 음성인식이 가능한 AI스피커를 제공하여 다양한 첨단 생활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모델하우스는 성서IC옆, 달서구 장기동 119번지에 성황리 공개중이며, 20일 특별공급, 21일 1순위, 22일 2순위 청약접수에 들어간다. 오피스텔은 22~25일 4일간 접수한다.

대구 강정영 기자 newswaydg@naver.co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삼성화재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