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유민주 기자
등록 :
2018-11-02 12:34

수정 :
2018-11-02 12:42

‘포스트 김&장’ 놓고 고민 깊어진 靑

김동연·장하성 교체설에 靑 깊은 고심
현 정부 경제투톱 케미 신중히 살펴야
두 사람, 명예 퇴진 모양새 갖추려면?

문재인 대통령과 장하성 정책실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청와대가 ‘경제 투톱’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후임 인사 검증에 착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최근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의 동시교체 보도가 쏟아져 나오자 청와대의 답변은 여러 차례 바뀌었다.

청와대는 그동안 ‘김&장 교체설’에 대해 “명백한 오보”, “들은바없다” 등으로 소식을 부인해왔다.

하지만 1일 청와대는 “대통령결정만 남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을 통해 나온 입장을 살펴보면, 청와대의 고민이 얼마나 깊은지 엿볼 수 있다

아울러 청와대는 경제 상황과 인사 필요성에 대한 깊은 고심에 빠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장 교체는 ‘인사권자인 대통령 외에는 모른다’는 대목을 살펴보면, 인물교체로 경제 성과를 보장할 수 없기 때문이다.

많은 경제 주체가 참여하고 복잡하게 돌아가는 경제 정책은 대통령이나 정부 뜻대로 움직일 수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치권의 한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의 행정력이 직접 미치는 정부, 사정기관은 비교적 빨리 개혁에 가시적인 결과를 가져온다. 하지만 경제는 다르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국내 경제는 국제 경제 변수도 작용하기 때문”이라며 “경제팀을 교체해도 경제가 바로 회복 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판단했다.

특히 청와대는 경제투톱의 케미에 대해서고 고민하고 있는 모양새다.

경제관계장관회의.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정치권의 한 고위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장 실장과 김 부총리는 각각 쌓아온 커리어가 있다. 장 실장은 변화와 개혁을, 김 부총리는 안정과 관리를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소득주도성장과 일자리는 장 실장, 혁신성장은 김 부총리에게 열쇠가 주어져있다.

따라서 정책실장 자리에 새로운 인물이 온다면, 소득주도성장론 후퇴와 더불어 방향전환이 생길 것이다.

또한 경제부총리 교체는 기존 경제정책의 승리로 받아들여진다.

이를 두고 정치권 관계자는 “만약 김&장이 순차 교체일 경우 누굴 먼저 바꾸느냐에도 빠른 결정을 내릴 수 없다. 문 대통령이 기존에 제시한 실력, 팀워크, 경제정책 방향성은 경제팀 교체의 변수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이들은 각자의 영역에 성과를 내야 하는 경쟁 구도도 자리잡았기 때문에 의견 대립이 없을 수 없다”며 “청와대는 김&장 후임자들의 케미도 신중히 살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의 명예 퇴진 분위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은 그동안의 노력을 인정받기 위해서는 시들어간 경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과와 함께 조용히 물러나는 것이 명예로울 것으로 보인다”라고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김 부총리가 “지금이라도 책임지고 싶은 그런 심정이 왜 없겠습니까? 그럴 때까지는 예산심의를 포함한 제가 맡은 책임을 다하는 것이 공직자의 도리”라고 말하 것을 지목했다.

그는 “김 부총리가 말 한대로 공직자의 도리를 지키며 장 실장과의 불화설도 진심으로 해명해야 한다”며 “김&장 교체를 떠나 현재 상황에 대한 사실은 국민들께 정확히 전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배철현의 테마 에세이
한국투자증권
집 걱정 없눈 세상을 만드는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주)뉴스웨이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252 우리빌딩 6층 | 등록번호 : 서울, 아00528 | 등록일자 : 2008.03.10 | 발행일자 : 2008.03.10 | 제호 : 뉴스웨이
발행인 : 김종현 | 편집인 : 강 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 민 | Tel : 02. 799. 9700 | Fax : 02. 799. 9724 | mail to webmaster@newsway.co.kr
뉴스웨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위로 가기